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獨 숄츠의 '신호등 연정' 내달초 출범 ..16년 '메르켈 시대' 막 내려

기사등록 :2021-11-25 04:18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지난 9월 치러진 독일 총선에서 제1당을 차지한 사회민주당(SPD)이 녹색당, 자유민주당(FDP)과의 연립정부 구성에 합의했다고 2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사민당의 올라프 숄츠 총리 후보는 이날 베를린에서 3당 협상을 마친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각당이 연정을 위한 최종 합의에 도달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연정에 참여하는 3당이 117쪽 달하는 연정 합의문을 향후 10일 이내에 승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정 절차가 마무리되면 사회당과 녹색당, 자유민주당 연정은 하원의 과반수를 차지하게 되며, 새로운 총리 선출과 함께 정부를 구성하게 된다.    

연정 합의 발표하는 독일 사회민주당의 올라프 숄츠 총리 후보. [사진=로이터 뉴스핌]

숄츠 총리 후보가 다음 달 초 취임하면, 16년간 독일을 이끌었던 앙겔라 메르켈 총리 시대도 공식적으로 막을 내리게된다. 

숄츠가 이끄는 사민당은 지난 총선에서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중도 우파 성향의 기독독민주당(CDU)과 기독사회당(CSU) 연합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지만 과반 의석 확보에는 실패했다. 이후 사민당은 의회 과반수의 연정을 수립하기 위해 녹색당과 자유민주당과의 협상을 벌여왔다. 3당은 차이나는 이념 성향과 상징 색깔로 지니고 있어 '신호등' 연정이라고 불렸다. 

숄츠 총리 후보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신호등 연정의 안정적 국정 운영 가능성에 대한 의문과 관련, "오늘날 교통 신호등은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며 모든 이들의 안전하고 매끄럽게 전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꼭 필요하다"면서 "(차기) 총리로서 나의 야망도 신호등 연정이 독일을 위해 이처럼 중요한 역할을 수행토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