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경기도 시외버스 실내 '공기정화장치' 내년부터 보급

기사등록 :2021-11-25 09:46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경기도가 내년부터 시외버스 실내 미세먼지와 바이러스를 줄여주는 스마트형 공기정화장치 보급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경기도청 입구 [사진=뉴스핌 DB]

스마트형 공기정화장치는 실내 오염공기를 프리필터(큰 먼지 제거)와 카본필터 (악취물질 제거), 헤파필터(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제거), UV살균램프(부유세균 및 바이러스 살균)를 통해 청정공기로 바꿔준다.

경기도가 시외버스 20대를 대상으로 실증사업을 실시한 결과 미세먼지(PM2.5), 초미세먼지(PM10), 이산화탄소(CO2), 부유세균 농도가 30~50% 감소하는 등 효과가 입증됐다. 이용객이 밀폐된 상태로 장시간 탑승해야 하는 시외버스의 특성상 승객의 건강을 보호하고 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은 지난 2019년 '미세먼지 저감 도민 체감형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발굴한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생활 현장에 직접 적용해 효과를 검증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다중이용시설 미세먼지 보호 벤치'는 터미널, 주민센터 등 주민이 이용하는 시설에서 미세먼지와 바이러스를 줄이는 시설로 오염물질 제거 효과가 최대 17.2% 개선됐다. 다만, 다중이용시설 측정 시 출입문이 빈번히 개방돼 외부 공기의 유입에 따른 희석으로 개선 효과가 크지 않았다.

또한 교실 미세먼지 열교환 정화장치 사업은 경기도교육청에 실증사업 결과를 제공해 실내공기질 개선 및 정책 수립 자료로 활용하도록 했으며, 개선 효과가 상대적으로 낮은 '다중이용시설 미세먼지 보호 벤치' 사업은 내년도 사업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jungwo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