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롯데그룹, 오늘 임원 인사 및 조직개편…롯데百 대표 첫 외부인사 출신 기용 거론

기사등록 :2021-11-25 09:36

기존 BU체제 폐지...4개 HQ 체제로 전환 예고
유통BU 강희태 부회장 퇴임 전망..후임에 외부인사 거론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롯데그룹이 25일 계열사별로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하는 가운데 롯데백화점 신임 대표에 신세계 출신 정준호 롯데지에프알(GFR) 대표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4년간 운영하던 비즈니스 유닛(BU) 조직을 전격 폐지하고 산업군(HQ·HeadQuarter) 체제로 전환한다.

롯데그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롯데지주를 비롯한 각 계열사별로 이사회를 열고 내년도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안를 의결한다. 최종 인사 결과는 이날 오후 2시 전후로 확정·발표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 대표에 사상 처음으로 '롯데맨'이 아닌 외부 인사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백화점 대표 자리에는 정준호 롯데지에프알(GFR) 대표가 기용될 것으로 보인다. 정 대표는 20년 이상 신세계그룹에서 근무하다가 2018년 연말 인사에서 롯데로 둥지를 옮겼다. 신세계인터내셔날에서 해외사업을 담당하면서 30여 개가 넘는 해외 브랜드를 국내에 유치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전경. [사진=롯데쇼핑]2021.09.24 shj1004@newspim.com

유통BU를 이끌어왔던 강희태 부회장도 퇴임할 것으로 보인다. 후임 인사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직접 영입한 외부 인사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유통 부문을 맡을 수장에 외부 전문가 영입 등 파격적인 인사도 예상된다. 유통BU를 이끌고 있는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는 퇴임할 예정이다. 후임으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직접 영입한 외부 인사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최근 잇따라 고위 임원을 외부에서 영입하고 있다. 올해 3월 롯데쇼핑 e커머스사업부장으로 이베이코리아 출신의 나영호 부사장을 임명한 것과 배상민 카이스트 교수를 사장급인 디자인경영센터장에 지난 9월 임명한 것이 대표적이다.

또 롯데는 이날 인사에서 유통, 화학, 식품, 호텔서비스 등 4개 사업부문(BU)로 운영하던 방식에서 4개 HQ(유통·화학·식품·호텔)로 바꾸기로 했다. 2017년 도입된 이후 5년만에 BU체제가 폐지된다. 이와 동시에 새로운 조직 개편도 발표할 예정이다.

롯데는 지난해 인사에서 이미 13개 계열사 대표를 교체, 50대 초반 임원들을 대거 대표로 전진 배치한 바 있다.

롯데 관계자는 "아직까지 확정된 사항은 없다"며 "최종 인사 결과는  오후 2시 전후로 확정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shj100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