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화물연대 총파업] 의왕·평택 420여명 출정식..."일몰제 폐지·안전운임제 유지"

기사등록 :2021-11-25 11:00

[평택·의왕=뉴스핌] 이성훈 박승봉 기자 = 민주노총의 공공운수 노조인 화물연대가 25일부터 사흘간 총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경기 의왕·평택 화물연대 약 420명이 출정식을 가졌다.

이날 오전 10시 평택 화물연대는 평택항 동부두 제4 정문에서 평택항 지부와 3개 지역지부 노조원 120여 명이 안전운임제 유지 및 적용 범위 확대를 요구하며 파업에 동참했으며 의왕 화물연대는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서 300여 명이 평택 화물연대와 동시에 파업에 돌입했다.

경기도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 화물차들이 정차해 있다. [사진=뉴스핌DB]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에는 경찰 6개 중대가 배치됐으며 오전에는 노조원들이 출차한 차량 1대의 유리창을 파손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평택항에서는 경찰 3개 중대가 배치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화물연대가 요구하는 안전운임제는 일정 운임보다 낮은 운임을 지급할 경우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화물차주에 대한 적정한 운임의 보장을 통해 과로, 과속, 과적 운행을 방지하는 등 교통안전등을 확보하기 위해 도입됐다.

하지만 관련법이 3년 일몰제로 통과돼 제도 개선 없이는 내년까지만 시행될 위기에 놓였다.

이 때문에 화물연대는 일몰제를 폐지해 내년 이후에도 안전운임제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고 적용범위도 일부 차종에서 전 차종으로 확대해달라는 것이 이번 총파업의 핵심 요구다.

[평택=뉴스핌] 이성훈 기자 =평택항 동부두 제 4 정문에서 진행되는 화물연대 파업에 대비하기 위해 배치된 경찰들과 멀리 조합원들이 모여 있는 모습이다. 2021.11.25 krg0404@newspim.com

화물연대 한 관계자는 "안전운임제를 통해 그동안 과로나 과적, 과속 등을 자제할 수 있어 사고율도 낮춰지는 등의 큰 효과가 발생했다"며 "안전운임제가 폐지될 경우 화물차주들은 또 다시 위험한 운전을 할 수 밖에 없는 처지에 놓이게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특히 위험한 운전으로 발생하는 다양한 사고는 더 많은 사회적 비용 등을 증가시키는 일"이라며 "이런 악순환을 끝내기 위해서는 안전운임제 일몰제를 폐지하고 적용 범위도 확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의왕·평택 화물연대)출정식에서 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질서유지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1141worl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