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기준금리 1% 시대] 소호대출 1% 급등 전망…자영업자 이자부담 5.8조 ↑

기사등록 :2021-11-25 11:11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297조5334억원
내년 3월 코로나19 대출 이자유예 종료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75%에서 1.0%로 추가 인상하면서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고 빚으로 연명해온 자영업자들의 이자 폭탄 우려가 가중될 전망이다. 기준금리 상승에 따라 자영업자 신용대출 금리 1%포인트(p) 급등 시 이자부담이 5조8000억원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5일 은행연합회 공시를 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이 8~10월 3개월 간 개인사업자(소호)에게 신규 취급 및 만기 연장한 신용대출 가중평균 금리는 연 2.59~4.10%로 8월 기준금리 인상 이후 최대 1%p 상승했다. 지난 8월 한은이 기준금리를 0.50%에서 0.75%로 인상하면서 준거금리가 오른 영향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조이기에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금리가 연 4~5%대 중반까지 오르며 차주들의 이자부담이 커졌다. 사진은 지난 2일 서울 시내의 한 시중은행 벽면에 걸린 대출 안내 현수막. 2021.11.02 pangbin@newspim.com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로 은행들이 신용대출 우대금리를 축소하고 가산금리를 높이면서 차주들의 이자 부담은 이미 높아진 상태다. 여기에 한은이 지난 8월에 이어 이날도 기준금리를 0.25%p 추가 인상해 내년 초 대출금리는 1%p 이상 오를 것으로 관측된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 후 은행들이 예·적금 금리를 올리면 내년 1월 코픽스부터 예금금리 인상분이 반영돼 대출 변동금리도 상승한다"며 "자영업자 상당수가 변동금리 대출을 선택한 점을 감안하면 올해보다 내년 이자 부담이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행이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개인사업자 대출을 보유한 차주를 자영업자로 식별해 계산한 결과, 올해 상반기 기준 대출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이자부담은 5조8000억원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0.50%p 오를 시 이자 부담 증가 규모는 2조9000억원, 0.25%p 상승이면 1조5000억원 확대했다.

금리 인상으로 인한 이자부담액은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3분기 측정 시 금리 1%포인트 인상으로 증가하는 이자부담 규모는 약 5조2000억원이었다.

빚에 의존해 버티는 자영업자 규모도 많아졌다. 지난 15일 기준 5대 시중은행이 보유한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297조5334억원으로 통계 작성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말(239조4193억원)에 비해 58조1141억원이나 증가했다.

은행권 관계자는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로 1금융권에서 저축은행·카드·캐피탈 등 2금융권으로 넘어간 자영업자들도 많을 것"이라며 "내년 3월 코로나19 대출만기 연장 및 이자유예 종료도 앞두고 있어 자영업자들의 이자 폭탄 우려는 더 커진다"고 말했다.

은행들은 이미 기준금리 인상분을 주담대 금리에 반영하기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 우리은행은 이날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예·적금 금리를 오는 26일부터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다른 시중은행들도 수신금리 인상을 검토 중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이달 안에 수신금리 인상을 발표할 것"이라며 "12월 한 달 간 들어오는 예금을 기준으로 대출금리를 산정하기 때문에, 대출금리는 내년 1월 15일 코픽스 발표 이후 반영된다"고 말했다.

byh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