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분석] '예고된 금리인상'에 증시 영향 '미미'...NFT 테마 '또' 강세

기사등록 :2021-11-25 11:23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25일 기준금리가 0.25%포인트(P) 인상된 가운데 주식시장은 보합권에서 등락을 보이고 있다. 이미 시장이 금리인상을 유력시하고 있다보니 인상 발표 이후 시장 영향은 미미했다. 

코스피 지수는 약보합권이다. 전 거래일보다 2.45포인트(0.08%) 오른 2996.74에 거래를 시작해 보합권에서 등락을 보였다. 오전 11시 7분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일대비 0.58% 하락한 2976, 코스닥 지수도 전일대비 0.3% 하락한 1017을 기록중이다.

코스피 시장에서 국내 기관투자자들은 3거래일째 매도세다. 최근 4거래일 연속 순매수를 보였던 외국인 투자자도 이날 소폭 매도세로 전환됐다. 기관과 외국인의 순매도 규모는 이 시각 현재 각각 1500억원, 900억원이다.

금리인상 수혜주로 인식된 은행, 보험 관련주들은 장 초반부터 보합권 안팎에서 거래됐다. 금리인상 발표 이후에도 뚜렷한 방향 전환은 보이지 않았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선 카카오, 엔씨소프트, NAVER 등 플랫폼, 게임 업체들이 강세다. 최근 급반등세를 보였던 시총 1~2위인 삼성전자, SK하이닉스도 1% 안팎의 하락세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는 카카오게임즈가 5% 이상 올라 두드러진 행보를 보였다. '성장 전략이 아쉽다'는 내용의 분석보고서가 나온 CJ ENM은 6% 이상 하락세다.

테마 가운데선 최근 며칠 조정을 받았던 NFT 관련주들이 다시 강세 전환됐다. 드래곤플라이가 20% 이상 급등했고, 버킷스튜디오, 다날, 서울옥션 등이 7~11% 상승세다. NFT와 관련된 위지윅스튜디오, 엔피 등 메타버스 관련주들도 동반 강세를 보이고 있다.

김탁 유진자산운용 이사는 "오늘 국내 금리인상 자체는 예상됐던 것이기 때문에 영향이 별로 없었지만,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시장 상단을 누르고 있는 상황이다. 시장 안팎에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스탠스 변화가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들이 있다. 12월 FOMC까지는 그런 우려가 시장에 영향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투자전략 측면에선, 시장 전체가 빠진다기보다는 대안이 없는 그런 상황이어서 리스크 관리가 중요한 시점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슈퍼개미 이정윤 세무사는 "오늘 금리인상에 대한 시장 영향은 없지만, 시장 자체는 조심스럽게, 보수적으로 보고 있다"면서 "지금 대형주들이 묵직하게 끌고 가기엔 힘이 좀 없는 장세다. 이럴땐 가벼운 종목들이 가는게 일반적이다 보니 메타버스, NFT, 코인 등 재료가 좋은쪽으로 돈이 몰리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이런 장세에선 우량한 종목을 발굴할 능력이 있는 분들은 대형주보다는 중소형주가 낫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인상했다. 이로써 기준금리가 연 1.00%까지 올라오면서 금리 시대가 막을 내렸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연 0.75%에서 0.25%p 올린 연 1.00%로 인상했다. 코로나19로 발생 이후 지난해 3월부터 시작된 제로금리 시대가 1년 8개월 만에 종료된 것이다. 앞서 시장에서는 이달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예측했다. 채권전문가 100명 중 90명이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뉴스핌]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현재 연 0.75%에서 0.25% 오른 연 1%로 결정 되면서 지난해 3월부터 시작된 제로금리 시대가 1년 8개월만에 막을 내렸다.[사진=한국은행] 2021.11.25 photo@newspim.com

ssup82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