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화물연대 총파업] 대전 150여명 출정식..."안전운임제 유지·확대하라"

기사등록 :2021-11-25 15:11

대전시 "물류 비상시 자가용화물 허가할 것"

[대전=뉴스핌] 김수진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 노조인 화물연대가 지난 2016년 이후 5년만에 25일부터 3일 간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대전지부도 이날 오후 출정식을 열고 총파업에 동참했다.

[대전=뉴스핌] 김수진 기자 = 25일 대전 문평동 공단에서 대전지역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 출정식이 열렸다. 2021.11.25 nn0416@newspim.com

대전 문평동 산업단지에서 진행된 이날 출정식에는 조합원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정부를 상대로 기름값 인하와 운송료 인상 등을 요구했다.

대전지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반대와 제도 확대를 강력히 요구했다. 안전운임제는 일정 운임보다 낮은 운임을 지급할 경우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로,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8년 도입했다. 장거리 노선이 많은 수출입 컨테이너와 특수 계약 형태가 많은 시멘트 화물에 시범 적용됐다.

문제는 이 제도가 3년 일몰제로 내년까지만 시행된다는 것이다. 화물연대는 앞으로도 안전운임제를 유지하고 적용범위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정기국회에서 일몰제 폐지안을 통과시키고 전체 화물차로 확대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대전=뉴스핌] 김수진 기자 = 25일 대전 문평동 공단에서 대전지역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 출정식이 열렸다. 2021.11.25 nn0416@newspim.com

대전시 공공운수 화물연대도 뜻을 같이했다. 시 화물연대는 이날 출정식에서 "이번 파업은 안전운행과 정당한 임금을 보상받지 못하는 화물운수 노동자의 권리를 찾기 위해 정당한 노동운동 차원에서 진행된 것"이라며 "이번 참여한 조합원 대부분이 안전컨테이너 화물차 근로자로 내년이면 일몰될 안전운임제 폐지 반대와 임금 인상 등이 목적이다"고 주장했다.

시 화물연대 측은 참가자 대부분이 안전운임제 시범대상자인 컨테이너 화물차량이라고 밝혔다. 

대전시는 현재 상황을 주시 중이다. 시가 파악하고 있는 영업화물차 허가 대상자 수는 1만4000여명인데 25일 기준 파업에 참가한 인원 수가 150여명에 불과하기 때문에 물류 대란이 당장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관련 사안에 대해 계속해서 확인하고 시민 불편이 없도록 대처하려 하고 있다"며 "아직 물류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시는 자가용 화물차 명단을 확보하고 있으며 비상시 이들을 대상으로 유상운송허가를 내주려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또 "비상상황을 대비해 행정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상황실도 마련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대전=뉴스핌] 김수진 기자 = 25일 대전 문평동 공단에서 대전지역 공공운수 화물연대 총파업 출정식이 열렸다. 2021.11.25 nn0416@newspim.com

경찰 인력 20여명이 동원된 이날 출정식은 조합원 궐기대회 후 가두행진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nn041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