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고스트나인, 강렬함 담은 '나우' 마지막 시리즈 "의기투합해 만든 앨범"

기사등록 :2021-11-25 16:15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고스트나인이 지난 3월 처음 선보인 '나우'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앨범으로 돌아왔다.

고스트나인이 25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에 위치한 예스24라이브홀에서 다섯 번째 미니앨범 '나우: 후 위 아 페이싱(NOW: Who we are facing)'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기존에 못 보여드린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오랜 기간 준비를 했다. 새롭게 나아가자는 의미를 담아서 컴백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고스트나인 [사진=마루기획] 2021.11.25 alice09@newspim.com

이번 타이틀곡 '컨트롤(Control)'은 괴테의 시를 바탕으로 작곡된 슈베르트의 가곡 '마왕'을 샘플링해 마치 지휘를 하는 듯한 비유를 사용해 마음속에 있는 두려움, 슬픔, 후회 등은 잠시 넣어두고 나에게 오라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이강성은 "무대를 준비해서 보여드리는 게 처음이라서 이제야 컴백한다는 느낌이 든다. 땀 흘리면서 열심히 준비했는데 앞으로 저희 노래를 들을 분들에게 기억에 남는 곡이 됐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말했다.

이강성은 '나우: 후 위 아 페이싱'에 대해 "이번 앨범은 우리가 마주하는 존재에 대한 강한 이끌림을 담았다. 이 순간의 소중함에 대해 노래했다. '나우' 시리즈의 마지막이라 대미를 장식하기 위해 다채로운 스토리텔링으로 채워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신은 타이틀곡에 대해 "'컨트롤'이 슈베르트의 '마왕'을 샘플링 했는데, 그에 걸맞는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준비돼 있다. 포인트 안무가 3가지가 있는데 각 이름을 '마왕' 춤과 '런웨이' 춤, '마에스트로' 춤'으로 정했다. 이를 눈여겨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나우' 시리즈로는 이번 앨범이 마지막을 장식한 만큼 앞으로는 다른 시리즈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귀띔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고스트나인 [사진=마루기획] 2021.11.25 alice09@newspim.com

고스트나인의 이번 앨범은 많은 변화를 꾀했다. '청량돌'이라고 불렸던 이전 앨범과 달리 이번엔 강렬한 콘셉트로 돌아왔다. 이에 손준형은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그는 "공터에서 민소매를 입고 묶여있는 장면이 있었는데 정말 추웠다. 매니저님이 많이 챙겨주셔셨던 기억이 있어서 정말 훈훈했다"고 말했다. 이어 프린스는 "단체로 뛰는 장면이 있었는데 진우가 계속 넘어져서 NG가 나기도 했었다. 걱정했는데 다치지 않아서 다행이었다"고 덧붙였다.

콘셉트 변화와 더불어 멤버의 변화도 있었다. 컴백 전 2명의 멤버가 탈퇴하면서 9인조에서 7인조로 변화를 맞았다.

이와 관련해 손준형은 "준비하는데 어려움이 없었다면 그것도 거짓말이다. 힘든 과정도 있었는데 힘듦에 빠져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해서 멤버들과 의기투합해서 작품을 만들자고 이야기를 많이 했다. 그래서 이번 '컨트롤'도 잘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래도 힘내자는 말을 많이 했다. 어쩔 수 없는 거니까 남아있는 멤버들끼리 더욱 열심히 하자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고스트나인 [사진=마루기획] 2021.11.25 alice09@newspim.com

특히 최준성은 "일곱 명이서 다시 시작하는 첫 번째 모습이라 아무래도 대중들에게 저희 모습을 '컨트롤'이라고 이야기드리고 싶다. 저희 고스트나인의 행보를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나우' 마지막 시리즈를 통해 멤버들 모두 변화를 꾀했다. 손준형은 이번 콘셉트와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에 대해 "누구하나 고르기 힘들 정도로 다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답했다.

반면 이강성은 "제가 생각하기엔 한 명을 꼽자면 뮤직비디오 촬영할 때 감명 받았던 이신 형이다. 이미지 변신이 정말 컸다. 뮤비 촬영 때 개인의 역량을 많이 보여줄 수 있었는데 신이 형이 제일 잘 어울렸던 것 같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팬들과 마주할 시간이 없었던 고스트나인은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인해 팬들과 마주하는 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

이강성은 "개인적으로 팬들과 하고 싶은 건 '위드 코로나'가 찾아와서 뜻깊은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 연말이 다가온 만큼 팬들과 보낼 수 있는 시간을 많이 만들고 싶다"고 희망했다.

끝으로 고스트나인은 "이번 앨범으로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 또 목표가 있다면 음악 방송에서 1위를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고스트나인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나우: 후 위 아 페이싱'에는 타이틀곡 '컨트롤'을 포함해 'Milestone(Intro)' 'TRIANGLE' 'LOVE LANGUAGE' 'Dreaming' 'COSMOS'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