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인도네시아 발리에 대사관 분관이 생겼다…내일 개관식

기사등록 :2021-11-25 16:15

외교부 "발리 방문 한국인 안전‧권익 보호 강화"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인도네시아 발리 주에 신설된 주인도네시아대사관 주발리분관이 26일 개관식을 갖는다.

외교부는 25일 "인도네시아 발리 주에 위치한 주발리분관이 26일 주인도네시아대사, 발리 주정부 인사, 발리 한인회, 외교단 등 참석하에 개관식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사진=뉴스핌 DB]

정부는 발리 및 인근 관광지를 방문하는 국민들의 안전‧권익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3월 주발리분관 신설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분관 업무는 올해 3월 개시했으나, 현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개관식을 연기해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를 방문하는 한국인 중 발리 방문객이 40% 이상을 차지한다. 지난 2015년 14만8000명 수준이던 발리 한국인 관광객은 2019년 21만3000명으로 증가했다.

외교부는 "주발리분관의 금번 개관식 개최에 따른 본격적인 활동에 따라, 앞으로 발리 및 인도네시아 동부 지역내 우리 국민들에게 보다 양질의 영사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아울러 우리나라와 인도네시아 동부 지역 간 인적‧물적 교류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