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이 시기에 관광버스 지원이라니"…함안군 예산지원 역사탐방서 확진자 발생

기사등록 :2021-11-25 16:42

[함안=뉴스핌] 남경문 기자 = 경남 함안군이 코로나19 확산세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관내 시민단체에 관광버스를 지원해 역사탐방을 실시하면서 확진자가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역에서는 일부 관변단체가 요청한 지원은 거부하고 특정단체에 대해서만 지원한 것에 대해 "관이 코로나 확산을 부추기고 있느냐"는 비난까지 사고 있다.

함안군청 전경[사진=함안군] 2019.12.06. news2349@newspim.com

함안군 여성협의회는 회원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간 관내 입곡국립공원을 비롯해 군북, 칠원 일원을 대상으로 역사탐방을 실시했다.

문제는 역사탐방에 참여했던 여성단체 회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예산을 지원했던 군청이 발칵 뒤집혔다.

확진자 발생과 함께 역사탐방 첫 날에 한국부인회 회장을 맡고 있는 A씨가 참석해 인사를 한 것으로 나오면서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 등 한바탕 소동이 일어났다. A씨는 다행히 음성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들이 역사탐방을 실시한 이 이틀간은 경남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각각 87명과 74명이 발생할 정도로 위중한 시기였다.

여기에 일부에서는 내년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특정단체에 대한 예산 지원이 적절한 것 인지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군민 B씨는 "앞서 모 관변단체가 요구한 지원에 대해서는 함안군이 거부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굳이 코로나19 기승으로 경남도내가 시끄러운 가운데 특정단체에 대해 자제를 시키지는 못하더라도 예산을 들여 차량까지 지원하는 관광식 탐방이 옳은 일인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비난했다.

이에 함안군 관계자는 "방역수칙을 잘 준수한 상태로 탐방이 진행됐으며 추가 확진자는 없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