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산업 현장 일부 차질…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예의주시'

기사등록 :2021-11-25 16:50

25일 0시부터 총파업 돌입…시멘트 출하 중단
"단기간 파업인데…" 장기화 될 경우 차질 불가피
화물연대 "총파업 원인은 대화 거부한 정부"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25일부터 사흘간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정부는 파업의 장기화를 우려하며 긴장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이날 0시부터 전국 16개 지역에서 동시 파업에 들어갔다. 화물연대 조합원 2만3000여 명은 오전 10시 서울·경기, 강원, 경남, 대구·경북 등에서 출정식을 열고 화물차 운행을 멈췄다.

박해철 공공운수노조 수석부위원장은 경기 의왕시 의왕ICD 1기지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화물노동자는 국내 물류 유통을 책임지는 중요한 업무를 하고 있지만 노동자의 권리를 제대로 보장받지 못했다"며 "화물 기사들의 노동권을 지키고 도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파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현재 화물연대가 정부에 요구하는 것은 안전 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 운임 전 차종·전 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 인상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 폐지 ▲노동기본권 쟁취 등 총 6가지로 이 가운데 핵심은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와 전면 확대다. 화물연대는 요구안이 관철되지 않을 시 오는 27일 서울에 집결해 결의대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25일 오전 10시 경북 포항철강공단에서 열린 화물연대 대구경북지부 동부권 총파업 출정식.[사진=독자제공] 2021.11.25 nulcheon@newspim.com

이번 총파업으로 물류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국토교통부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투트랙 방식으로 대응에 나섰다. 국토부는 이날 오전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하고 파업 마지막날인 27일까지 한시적으로 자가용 화물차 유상운송 허가 등 비상수속대책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비상수속대책에는 ▲자가용 화물차 유상운송 허가 ▲운휴 차량 및 군 위탁 컨테이너 화물차 투입 ▲대체 수송차량 확보 지원 등이 포함됐다. 또 차량 확보가 어려운 운송 업체에는 운휴 차량을 투입하고 항만이나 내륙 물류기지 등에 군 위탁 컨테이너 차량 100대를 투입키로 했다. 총파업 중인 화물연대를 향해선 대화 채널을 열어뒀다.

문제는 파업이 장기화 될 경우다. 정부는 화물연대에 가입한 비중이 전국 영업용 화물차의 4~5%(2만2000대)인 점을 근거로 파업으로 인한 영향을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안전운임제 적용을 받는 컨테이너 화물차(8500대), 시멘트 화물차(1500대)의 경우 화물연대 가입 비중이 높아 일부 분야에서는 차질이 불가피하다.

실제로 파업 첫날인 이날 수도권 시멘트 저장소가 몰려있는 의왕유통기지는 화물연대 차량이 진입로를 막아 시멘트 운송이 전면 중단됐다. 의왕기지에는 쌍용C&E·한일시멘트·성신양회·아세아 시멘트·현대 시멘트 등 국내 대표 시멘트 7개사의 저장소가 몰려 있다. 서울 수색유통기지 역시 화물연대의 봉쇄 조치로 시멘트 출하가 사실상 중단됐다.

국내 최대 수출기지인 부산항과 인천항은 화물연대의 행진으로 일부 정체 현상을 보였으나 전면 봉쇄는 없었다. HMM 등 주요 해운사들 역시 파업에 대비해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했지만 장기화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이번 총파업의 책임을 정부에 돌렸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으나 정부의 태도는 변하지 않았다"며 "이번 총파업을 해결하고자 한다면 광장을 봉쇄하고 노동자의 입을 틀어막을 것이 아니라 책임있는 자세로 대화하고 화물노동자의 절박한 요구에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filter@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