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미리보는 2022년 중국경제] 나쁘지 않지만 썩 좋지도... 1Q 저점 2Q 반등, 성장률 5.5%

기사등록 :2021-11-25 17:24

중국 경제 2021년 4분기와 2022년 1분기 바닥
A주 증시에선 정보 안전 기술국산화 투자 유망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경제 성장 기조가 2021년 4분기 바닥을 치고 2022년 1분기 부터 점차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베이징 동계 올림픽(2월 4일 개막)과 20차 당대회(2022년 가을)의 해인 2022년 중국 경제는 5% 중반대의 비교적 양호한 중속 성장 템포를 유지할 것이란 관측이다.

중국 당국은 연말 연시 침체국면을 벗어나기 위해 경제 운영기조를 재정 확대에 맞추고 있다. 통화 정책도 경제 회복을 견인하기 위해 긴축 위주에서 안정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25일 중국 매체 제일재경은 모건스탠리 중국 수석 경제학자를 인용해 중국 2022년 예상 경제 성장률이 5.5%에 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모건스탠리 수석 경제 학자는 2022년 중국 정책이 '디레버리지'에서 '레버리지 안정관리'로 전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 대응이 2021년 하반기에 비해 활발해질 것이란 얘기다.

이 학자는 중국경제가 2021년 4분기 바닥을 치고 2022년 2분기 부터 호전 기미를 보이기 시작해 하반기에 본격 회복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상당수 중국 투자기관과 중국경제 전문가들은 2022년 중국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의 무게 중심이 적극 재정과 긴축완화 쪽으로 기울 것이라고 이구동성으로 말한다.

구체적으로는 감세를 통한 기업 비용 부담 완화, 소비 촉진, 녹색 인프라 건설 투자와 같은 일련의 시장 부양 조치가 취해질 것으로 점쳐진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허베이성 스좌장 인근 시바이포 홍색 성지의 국가안전교육관에 인터넷 안전 등 국가안전 체계에 대한 홍보 자료가 전시돼 있다.  2021년 7월 4일 뉴스핌 촬영.  2021.11.25 chk@newspim.com

 

중국이 2021년에 취한 인터넷 플랫폼 기업과 탄소 배출 기업, 부동산 영역에 대한 감독및 규제 조치는 2022년 들어서도 계속 수위가 높아지면서 산업 지형도에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본다.

동시에 중국 당국은 2022년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아지는 추세에 대응해 고질량 성장에 역점을 둘 것이란 전망이다. 기초 인프라및 제조업 투자가 올해보다 개선되는 배경하에서 특히 녹색 신에너지 영역의 인프라 및 제조업 투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 분야에서는 회복속도가 비록 느리지만 '코로나19 제로 발생' 정책에 따른 영향을 감안할 때 감염 확산 상태가 진정될 경우 적당한 수준의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전문가들은 2022년에는 수출 증가율도 2021년 보다는 다소 완만해지겠지만 미국의 재고 소진 상황으로 볼때 일정 정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중 '냉전 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볼때 최소한 수출 무역이 대폭 감소하는 상황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모건스탠리 중국 본부 책임자는 중국 본토 증시 A주 시장에 대해서는 여전히 신중한 투자 스탠스를 견지하면서 기회를 찾으라고 권고했다. 모건스탠리 수석 경제학자는 시장이 기업 이익 능력을 너무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며 다만 A주 투자에는 구조 및 테마성 기회가 존재한다고 밝혔다.

이 책임자는 현재의 주가수익비율이 마냥 높은 상황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주가가 충분히 바닥을 찍었다고 보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마디로 A주 투자에는 시장 리스크가 존재하지만 투자 기회도 공존한다며 모건스탠리는 2021년과 같이 2022년에도 유망 종목을 중심으로 A주 편입 확대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유망 투자 섹터로 모건스탠리는 녹색 신에너지 경제와 인터넷 안전, 기술 국산화, 첨단 제조 등의 업종을 꼽았다. 구조및 테마성 투자 기회와 관련해서는 정보 기술과 정보안전, 인터넷 기술및 반도체 국산화 등의 재료주를 주목할 것을 권고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