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사회

서울시 승용차마일리지, 현대차 자동차주행정보 연계해 자동화 구축

기사등록 :2021-11-26 06:00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시 승용차 마일리지 참여자들이 기록하는 승용차 마일리지가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카 데이터'와 연계해 자동화된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 이 개선된다. 승용차마일리지 서비스에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 카(스마트카) 최신 자동차 주행정보를 연계해 주행거리를 얼마나 감축했는지 자동으로 연계되는 '승용차마일리지' 인증시스템이 구축된다.

시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현대차그룹과 '서울시-현대차그룹 커넥티드카 데이터 연계를 통한 승용차마일리지 첨단화 기반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승용차마일리지'는 참여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자동차 주행거리를 줄이면 1년 단위로 감축률(%)·감축량(km)을 심사해 마일리지를 제공하는 제도다. 지난 2017년 서울시가 시작했다. 1년 후 주행거리 실적에 따라 마일리지를 최대 7만 마일리지까지 지급받을 수 있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시 승용차마일리지 가입 홍보 포스터 [자료=서울시] 2021.11.26 donglee@newspim.com

지난 4년여 동안 승용차마일리지에 총 17만 여대가 가입했다. 서울의 가입 가능한 승용차 20대 중 1대 꼴로 일상 속 에너지절약 시민실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중 명의이전, 타시도 이전, 폐차 등을 제외한 13만 여대가 활동 중이다.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 카 이용자가 가입할 수 있는 앱 '데이터허브(datahub)'의 주행거리 데이터를 서울시 '승용차마일리지' 시스템에 자동 연계한다. 이렇게 되면 현대차그룹의 커넥티드 카 이용자의 데이터허브 앱이 서울시 '승용차마일리지' 시스템에 자동으로 연계돼 시민들은 주행거리 감축을 수기로 인증할 필요가 없어진다. 이르면 내년 1분기부터 시행한다.

시는 전국적으로 약 20만 명으로 추산되는 현대차그룹 데이터허브 앱 회원들이 서울시 승용차마일리지 신규 회원으로 가입하는 유인 효과가 극대화됨과 동시에, 기존 승용차마일리지 13만 회원의 편의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금은 승용차마일리지에 가입한 시민이 주행거리 감축률·감축량을 증빙하려면 본인이 직접 최초·실적 주행거리가 나온 운행 계기판 사진을 찍어 홈페이지에 수기로 등록해야 한다. 지난 2019년 승용차마일리지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시민들은 승용차마일리지의 개선점으로 '수기등록'을 가장 많이 꼽았다.

아울러 서울시와 현대차그룹은 제도를 몰라 가입하지 못하는 시민들이 없도록 각 시스템에 승용차마일리지, 데이터허브를 소개·홍보하기로 했다.

승용차마일리지 제도는 서울지역 온실가스 배출량 중 두 번째(19.2%)로 많은 수송 부문의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 있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지난 4년여 간 주행거리는 6억3400만km를 감축했다. 이를 온실가스 감축량으로 환산하면 이산화탄소(CO2) 14만4663톤을 감축한 것과 같다.

이인근 서울시 환경에너지기획관은 "이번 협약으로 승용차마일리지 회원의 주행거리 데이터 활용이 편리해진 만큼 시민들의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 활동이 촉진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2050 탄소중립을 위한 민관협력을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 동참해준 현대차그룹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