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이재명 "전기차 362만대 보급돼야…보조금 대폭 늘리고 충전소 확충"

기사등록 :2021-11-26 11:59

"충전기, 고속도로·주요 도로에 촘촘히 설치… 충전 시간 줄일 것"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전기차 보조금을 대폭 늘려 부족한 생산량을 확대하고 부족한 충전 인프라도 확충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26일 "전기차 보급에 가장 큰 걸림돌은 높은 차량 가격과 충전 인프라"라며 "자동차 회사들은 더 만들 수 있는 여력이 있음에도 정부 보조금 예산에 맞춰 생산량을 조절해왔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photo@newspim.com

이 후보는 "작년에 접수 대비 공급 부족이 3200대이지만 올해는 오히려 1만대로 더 늘었다. 이렇다 보니 구매 신청 후 최대 1년 이상 대기해야 하는 일도 빈번하다"라며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40%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약 362만 대의 전기차가 보급되어야 한다. 이를 위한 보다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이 후보는 보조금 대상 대폭 확대를 약속했다. 그는 "보조금 대상을 대폭 확대해 자동차 회사의 생산량 증가를 유도하겠다"며 "이를 통해 전기차 구매자들의 수요를 충족시키고, 출고까지의 대기시간을 대폭 단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그는 "공공부문 전기차 전환, 택시 버스 등 대중교통수단의 단계적 전환을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했고, 전기차 충전 인프라도 대폭 확충하겠다고 했다.

그는 "급속 및 초고속 충전기를 주요 고속도로 및 주요 도로에 촘촘히 설치해 충전 시간을 대폭 줄이겠다"며 "적극적 친환경 자동차 정책으로 대한민국의 미래산업 경쟁력을 제고하고, 탄소중립 사회로의 조속한 전환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