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요소수 대란] 이번주 520만리터 대량 공급…주유소 재고 '여유'

기사등록 :2021-11-26 15:30

하루평균 생산량 100만리터 상회
주유소 절반 이상 재고 여유 생겨
오피넷·T맵 주유소 재고현황 제공
카카오·네이버 다음주부터 서비스

[세종=뉴스핌] 성소의 기자 = 이번주에 차량용 요소수 520만리터가 대량으로 공급되면서 국내 주유소 재고량에 한결 여유가 생겼다. 실제로 100대 거점 주유소는 물론 일반 주유소의 경우도 절반 이상 재고량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오피넷)과 T맵을 통해 주유소 재고현황이 제공되고 있으며, 다음주부터는 카카오와 네이버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어서 구매하기가 훨씬 수월해질 전망이다.

정부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회의'를 열고 이 같은 수급현황과 대책을 발표했다.

◆ 이번주 닷새동안 520만리터 공급…하루평균 수요량 두배 공급

우선 1일 2회로 제한됐던 요소수 재고량 정보도 2시간 텀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오늘부터 요소수 재고정보 제공 횟수를 T맵에서 2시간 마다 갱신해 제공하기로 했다. 다만 이는 시범서비스 성격으로 다음주부터 네이버·카카오 등에서 유사한 서비스가 제공될 전망이다.

요소수 생산도 안정화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정부는 이번주 들어 주요 5개 생산업체 생산물량이 하루 소비량 수준(60만 리터)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 생산량은 17일 87만 리터, 18일 79만 리터, 19일 83만 리터에, 22일 91만 리터, 23일 78만 리터, 24일 76만 리터, 25일 81만 리터 등이다(그래프 참고). 

정부가 기존 5대 생산업체 위주의 동향 점검을 10대 업체로 확대하면서 국내 전체 생산물량도 하루 소비량의 두배에 가까워졌다. 전체 요소수 생산량은 24일 기준 117만 리터를 기록했다.

100여개의 거점 주유소의 입고량과 판매량도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정부는 거점 주유소 이외의 주유소에도 적정량이 지속적으로 공급 중이라고 밝혔다.

주말에도 적정량이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산업부와 환경부 등 관계부처는 주요 공급업체 경영진을 면담해 협조를 당부했다. 공급업체 측에서는 정부 시책에 최대한 협조하기로 했다.

◆ 중국산 요소 1만8700톤 수입…제3국 수입도 확대

정부는 원재료인 요소 수입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당초 계획된 중국산 요소와 제3국 수입량을 늘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중국과 계약해 놓은 물량 1만8700톤은 보다 이르게 수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수출 전 검사 완료 물량 중 최초로 국내에 도착한 차량용 요소 300톤은 울산항에 도착해 지난 25일부터 생산에 투입됐다고 밝혔다(아래 표 참고).

나머지 수출 전 검사를 통과한 차량용 3000톤도 내달 1일 울산에 도착할 예정이고 그 외 3000톤도 내달 초 중국에서 출발한다.

제3국으로부터 추가 물량도 계속해서 확보하고 있다. 정부는 베트남에서 확보한 산업용 요소 8000톤이 내달 초에 국내에 들어오면 곧바로 차량용 요소수 생산에 활용한다고 밝혔다. 일본산 차량용 요소 1000톤도 내달 초 반입 예정이며 베트남에서도 내달 중 5700톤을 신규로 반입한다.

또 러시아에서도 차량용 요소 200톤을, 사우디에서 산업용 요소 2500톤을, 아랍에미레이트(UAE)에서 산업용 요소 210톤을 계약해 내달 중순부터 내년 1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도입할 방침이다.

수입 검사기관도 2곳에서 4곳으로 확대한 결과 검사를 통과한 물량도 대폭 증가했다. 정부는 이들 물량을 내달 초까지 순차적으로 국내에 도입해 비교적 낮은 가격에 중점 주유소에 공급하도록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한편 중앙부처를 중심으로 한 31개조의 합동 단속반 활동 외에도 지방자치단체가 자체적으로 TF를 구성해 단속 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15시 행정안전부 장관이 주재하고 17개 시·도 및 226개 시·군·구 부단체장이 참여하는 제6차 중앙·지방 정책협의회에서도 요소수 유통질서를 바로잡기 위한 중앙과 지방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soy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