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글로벌

[GAM] 자동차 산업 다음 대세 '자율주행'...탑픽 5곳은?

기사등록 :2021-11-28 07:01

[편집자] 이 기사는 11월 26일 오후 2시05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글로벌 자동차 산업이 전기차를 넘어 자율주행 체제로의 전환이라는 커다란 변화를 앞두고 있다.

자율주행 체제가 본격 도입되면 출·퇴근 승차 공유, 장거리 트럭 운송 등 다양한 분야에 채택될 수 있어 잠재적 시장 가치는 막대할 걸로 추산된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시사주간지 US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US뉴스)는 자율주행 체제로의 전환을 앞두고 장기적으로 수혜주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되는 글로벌 자동차 회사와 반도체 기업 등 5종목을 탑픽으로 소개했다. 

[자료=팁랭크스]

▲폭스바겐 AG(종목명: VWAGY)

독일 폭스바겐은 기존 완성차 기업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로 전기차 체제로의 전환을 추진하는 기업 중 하나다. 회사는 자율 주행, 소프트웨어, 전기차 배터리 등 전기차 및 자율주행 체제로의 전환에 필요한 업계 선도 기업들과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재빠른 체제 변화를 꾀하고 있다.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가장 눈길을 끄는 건 폭스바겐이 투자한 미국 자율주행 스타트업 '아르고 AI'다. 아르고AI는 미국 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4에 해당하는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한 걸로 평가받고 있다. 자율주행 기술은 0~5단계로 나뉘는데 2단계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가 가능한 수준이다. 4단계부터 특정 조건 아래 운전자 개입 없이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폭스바겐은 레벨4 자율주행차 'ID. 버즈 AD' 개발을 위해 업체에 20억달러 이상을 투자했으며, 2025년에는 아르고 차량을 이용한 자율주행 승차공유 프로그램을 시작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다만 투자전문매체 팁랭크스에 따르면 폭스바겐에 대한 월가의 평가는 아직 박한 편이다. 최근 3개월 회사를 분석한 투자은행(IB)이 한 곳에 불과한데 회사에 대해 '완만한 매도' 투자 의견을 냈다. 다만 최근 회사를 분석한 IB가 한곳 뿐이라 유의미한 평가라 보기는 힘들다.  

▲알파벳 구글(GOOGL)

자율주행차 산업에 대한 익스포저를 원하는 투자자들에게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도 좋은 선택지 중 하나다.

구글의 자율주행차 계열사 웨이모(Waymo)는 4단계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했으며, 이미 600대 이상의 차량을 시험 운행하며 데이터 수집 및 자율주행 능력을 향상시키고 있다. 미래의 통합 자율주행 서비스에 구글 지도와 같은 구글의 다른 기능을 통합하면 막대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구글이 시도하고 있는 여러 새로운 혁신 사업과 마찬가지로 웨이모의 최종 수익화 계획이 아직 구체화되지는 않았지만 탄탄한 기술력과 막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업계 선도 기업으로 부상할 수 있는 유리한 입지를 점하고 있다.

구글에 대한 월가의 평은 호의적이다. 회사를 분석한 27곳의 IB가운데 25곳이 '매수'를 추천하며 '강력 매수'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다.

향후 12개월 목표주가는 3328.08달러로 25일 종가(2992.40)달러보다 14% 가량 높은 수준이다.

제너럴 모터스(GM)

제너럴모터스는 미국 완성차 업체 가운데 자율주행차 프로그램에서 가장 앞서가는 기업 중 하나다. 회사의 자율주행 자회사인 크루즈는 소프트뱅크그룹(SFTBY), 혼다자동차(HMC) 등으로부터 막대한 투자금을 유치했으며, 최근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FT)도 크루즈에 20억달러를 투자했다.

현재 크루즈의 시총은 300억달러로 평가되고 있는데, 매체는 GM의 전체 시총이 900억달러에 불과한데다 회사의 주가수익비율(PER)이 8배 정도인 걸 감안하면 크루즈를 제외한 나머지 사업부가 상당히 저평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크루즈는 이미 캘리포니아에서 시범 주행에 나섰으며, 가까운 미래에 GM의 크루주의 자율주행 기술을 신차 라인에 접목하겠단 계획이다.

월가 IB들도 GM의 미래를 낙관하는 모양새다. 회사를 분석한 13곳의 IB가운데 12곳이 '매수'를 추천해 '강력 매수' 컨센서스가 형성돼 있다.

향후 12개월 목표주가 평균은 74달러로 25일 종가(62.19달러)에서 19% 가량 상방 잠재력이 있다는 평가다.

볼트EV [사진=한국GM]

▲인텔(INTC)

자율주행차 구동을 위해서는 첨단 기술의 반도체와 컴퓨터 시스템이 필수적이다. 미국의 반도체 기업인 인텔은 2017년 이스라엘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개발 업체인 '모빌아이'(Mobileye)를 150억달러에 인수했다.

인텔을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자율주행을 위한 ADAS 업계의 강자가 되겠다는 포석이다. 매체는 2020년대 PC용 반도체 제조업체였던 인텔이 이번 인수를 통해 자율주행 업계 강자로 2막을 열 가능성이 열렸다고 평가했다.

앞서 9월 모빌아이는 '2021 IAA 모빌리티'에서 내년 독일에서 시작할 예정인 로보택시 서비스에 사용될 6인승 전기 자율주행 차량을 공개했다. 회사는 해당 차량이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다만 월가의 평은 아직 유보적이다. 회사를 분석한 22곳의 IB가운데 4곳이 '매수', 12곳이 '보유', 6곳이 '매도' 의견을 내놓아 '보유' 컨센서스가 형성돼 있다. 향후 12개월 목표주가 평균은 53.90달러로 25일 종가(49.76달러)보다 8% 높게 형성돼 있다.

▲텍사스 인스트루먼트(TXN)

인텔과 마찬가지로 텍사스인스트루먼트는 자동차 분야에서 빠르게 기회를 포착한 반도체 기업 중 하나다.

대부분의 반도체 기업들이 휴대폰 등 가전제품에 집중한 반면 TNX는 차량용 반도체 시장을 타깃으로 했다. 회사의 차량용 반도체 제품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차체 전자 장치 및 조명, 파워트레인 시스템, 차량용 디스플레이 스크린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자율주행차 업계의 최종 승자가 누가 되던 간에 TXN의 차량용 반도체를 사용할 가능성이 큰만큼 리스크가 낮은 안전한 투자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월가의 평가도 호의적이다. 회사를 분석한 16곳의 IB 가운데 10곳이 '매수'를 추천해 '완만한 매수' 컨센서스가 형성돼 있다.

향후 12개월 목표주가 평균은 217달러로 25일 종가(193.6달러) 대비 12% 상승 여력이 있다고 평가됐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