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사회

서울 코로나19 확진 오후 6시까지 1005명…3일만에 1000명대

기사등록 :2021-11-26 19:12

노량진 수산시장 45명, 구로구 요양시설 22명 등 집단감염 이어져
집단감염 제외한 531명은 가족이나 지인과 접촉해 확진 판정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서울 지역에서 오후 6시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05명 발생했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확진자 수는 1005명 증가한 14만9152명이다. 누적 확진자 수는 14만915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경북 영주시의 코로나19 검체검사[사진=뉴스핌DB] 2021.11.26 nulcheon@newspim.com

동시간대 기준 역대 최다였던 지난 23일 1085명 이후 3일만에 다시 1000명대로 늘었다. 전날인 25일보다 63명 많고 1주일 전인 19일 924명보다는 81명이 많다.

주요 감염 현황을 살펴보면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 45명(누적 300명) ▲구로구 소재 요양시설 관련 22명(49명) ▲송파구 소재 시장 13명(229명) ▲노원구 요양병원 관련 2명(60명) 등이다.

집단감염을 제외한 531명은 가족이나 지인과 접촉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10명은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이다. 이밖에 해외유입 2명, 감염경로 조사 중 351명으로 나타났다.

전날 검사자 수는 11만8124명으로 최근 2주 사이 가장 많은 인원이 검사를 받았다. 이에 따라 이날 전체 확진자 수도 1000명대 후반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일일 확진자 수 최종 집계는 다음 날인 27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kintakunte8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