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GAM

WHO "남아프리카발 변이 '우려변이'로 지정..명칭은 '오미크론'으로"

기사등록 :2021-11-27 03:47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세계보건기구(WHO)는 26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 지역에서 새롭게 발견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B.1.1.529)를 '우려 변이(variant of concern)'로 분류키로 했다고 밝혔다. 

WHO는 이날 남아프리카 공화국 등에서 발견돼 '누' 변이로 알려진 바이러스에 대한 긴급회의를 소집한 뒤 발표한 성명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WHO는 이와함께 이 변이의 명칭을 '오미크론(Omicron)'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오미크론 변이는 바이러스가 인체 세포와 결합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개의 돌연변이를 갖고 있다. 이는 16개 돌연변이를 갖고 있는 델타 변이보다 전염성이 강하고, 백신에도 강한 내성을 가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변이 확산에 대한 공포로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05.04포인트(2.53%) 내린 3만4899.34에 마감해 지난해 10월 28일 이후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다우지수는 장중 1000포인트 이상으로 낙폭을 늘리기도 했다.

세계보건기구(WHO)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