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美, 오미크론 변이 봉쇄 위해 남아프리카 8개국 여행제한 조치

기사등록 :2021-11-27 06:26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남아프리카에서 새롭게 발견된 코로나19 변이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해당 지역 국가에 대한 여행 제한 조치를 26일(현지시간) 내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새로운 코로나19 변이에 대해서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등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가 추가 정보를 갖기까지 예방 조치로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인근 8개국에 대한 추가적 여행 제한 조치를 명령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이번 조치가 29일부터 발효되며 "상황의 진전에 따라 과학과 전문 의료팀의 권고를 추가로 받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행 제한 조치 대상 국가는 남아공을 비롯해 모잠비크, 짐바브웨, 보츠와나, 나미비아, 말라위, 에스와티니,레소토 등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밖에 신종 변이들의 등장으로 백신 접종 없이는 팬데믹 종식이 어렵다면서 내주 세계무역기구(WTO) 각료 회의에서의 백신 지식 재산권 면제 논의를 촉구했다. 

캐나다 정부도 이날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남아프리카 지역 7개국에 대한 여행 제한과 해당 지역을 방문한 외국인 여행객들의 입국을 전면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여행 제한 국가는 남아공과 모잠비크,보츠와나, 나미비아, 에스와티니, 레소토 등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편 WHO는 이날 남아프리카 지역에서 새롭게 발견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B.1.1.529)를 '우려 변이(variant of concern)'로 분류키로 했다고 밝혔다. 

WHO는 이날 '누' 변이로 알려진 바이러스에 대한 긴급회의를 소집한 뒤 발표한 성명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WHO는 이와함께 이 변이의 명칭을 '오미크론(Omicron)'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오미크론 변이는 바이러스가 인체 세포와 결합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개의 돌연변이를 갖고 있다. 이는 16개 돌연변이를 갖고 있는 델타 변이보다 전염성이 강하고, 백신에도 강한 내성을 가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변이 확산에 대한 공포로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05.04포인트(2.53%) 내린 3만4899.34에 마감해 지난해 10월 28일 이후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다우지수는 장중 1000포인트 이상으로 낙폭을 늘리기도 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