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이준석, 당대표 패싱논란에 "가당치않다…김병준에 전권 양보"

기사등록 :2021-11-28 17:11

김병준 독자 기자회견에 '이준석 패싱논란' 점화
李, 28일 "김병준 원톱인데…패싱 가당치않다"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8일 김병준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의 '당대표 패싱 논란'에 대해 "패싱이라는 것은 가당치 않다"고 직접 진화에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선거대책위원회는 김병준 위원장을 원톱으로 놓고 운영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이어 "제가 관례상 당연직으로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하고 있지만 제가 맡고있는 홍보-미디어 영역을 제외한 모든 전권을 저는 김병준 위원장님께 양보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 패싱 논란은 지난 26일 김병준 위원장의 선대위 관련 기자회견을 계기로 재점화됐다. 김 위원장이 선대위를 이끌겠다고 기자회견을 열었으나 이 대표와 사전 상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더불어민주당도 공세에 나섰다. 전용기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대표가 윤석열 후보에 이어 김병준 위원장에게도 패싱당했다"며 "나이다 어리다고 해서 당대표를 패싱하려는 것이라면 어처구니가 없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미국 연방하원의원 방한단을 접견한 가운데 발언하고 있다. 2021.11.25 kilroy023@newspim.com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