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자우림, '영원한 사랑' 단독 콘서트 성공적 마무리

기사등록 :2021-11-29 14:08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밴드 자우림이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자우림은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단독 콘서트 '영원한 사랑'을 개최하고 총 6000여 관객에게 삶과 죽음, 사랑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 잊을 수 없는 감동의 순간을 안겼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자우림 콘서트 [사진=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 2021.11.29 alice09@newspim.com

김윤아는 "이번 공연은 새 앨범 발매를 기념하는 동시에 살아있는 우리들을 기념하는 공연"이라며 "공연의 키워드는 삶과 연결된 죽음으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자우림은 '글루미 선데이(Gloomy Sunday)'로 공연의 시작을 알린 후 '죽은 자들의 무도회'로 공연 초반부터 공연 키워드와 관련된 곡들로 강렬한 분위기를 선사했다.

이어 정규 11집의 첫 번째 트랙인 '페이드 어웨이(FADE AWAY)'와 '파애', '이틀 전에 죽은 그녀와의 채팅은', '이런 데서 주무시면 얼어죽어요'까지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노래들로 무대를 이어갔다.

이날 공연에서 자우림은 죽음뿐 아니라 동화, 청춘, 사랑 등 다양한 키워드와 그에 어울리는 곡들로 가득 채웠다. 자우림의 노래와 많이 닮아 있는 동화는 신비하고 매혹적이면서 예쁘지만 동시에 잔혹한 면모도 있다면서 '매직카펫라이드'와 '빼옹 빼옹(PÉON PÉON)', '행복한 왕자'를 열창했다.

또 자우림 노래의 화자로 변하지않는 청춘을 꼽으며, 청춘의 이야기를 담은 '이카루스', '피터의 노래', '안녕, 미미'의 무대를 선보였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자우림 콘서트 [사진=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 2021.11.29 alice09@newspim.com

다소 무거운 분위기를 이어가던 공연은 김윤아가 오랜 시간 이어온 우정에 대한 노래인 '디어마이올드프렌드'로 부르고 퇴장한 뒤, 김진만이 이에 대한 답가로 '오블라디 오블라다(Obladi Oblada)'를, 이선규가 공연과 동명이지만 분위기는 반대인 핑클의 '영원한 사랑'을 부르면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밝았던 분위기는 김윤아가 눈 주위를 붉은 색으로 물들이고 다시 무대에 등장하면서 다시 역전됐다. 자우림은 '욕' 무대를 펼친후 '있지', '샤이닝', '레테', '마왕'까지 절박한 마음의 절규하는 듯한 노래를 연달아 소화하며 공연의 분위기를 절정으로 이끌었다.

마지막 곡으로 정규 11집 수록곡 '영원한 사랑'의 첫 라이브 무대를 선사하고 퇴장하자 앙코르를 바라는 관객들은 함성 대신 터질 듯한 박수소리로 자우림을 다시 무대 위로 이끌었다.

다시 무대로 올라온 자우림은 '스물다섯 스물하나', '헤이 헤이 헤이(Hey Hey Hey)'를 열창했다. 이어 김윤아는 "지금 이 순간, 오늘을 살고 사랑하고 춤추세요, 그리고 영원히 STAY WITH 자우림"이라고 말한 후 끝으로 새 앨범의 타이틀 곡 '스테이 위드 미(STAY WITH ME)'로 공연을 마무리지었다.

자우림은 새 앨범 '영원한 사랑'과 결을 같이 한 이번 공연을 통해 필연적인 죽음으로 생겨나는 삶에 대한 열망과 사랑, 청춘, 영원하지 않은 순간의 소중함 등 다양한 주제를 하나의 서사로 완성시킨 공연을 선보였다.

또 '자줏빛 비가 내리는 숲'이라는 팀의 이름처럼 시간이 갈수록 더욱 짙어지는 색깔로 공연장을 채운 팬들을 단숨에 홀렸다. 또 세 멤버들의 완벽한 합과 리얼 밴드 사운드와 스티링 사운드가 더해져 듣는 재미를 배가 시켰다.

여기에 다채로운 영상과 조명, 다양한 매력을 내뿜는 김윤아와 이선규, 김진만의 모습으로 보는 재미를 더하며 '보고 듣는 공연'을 완성시켰다.

한편 단독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자우림은 지난 26일 발매한 정규 11집 '영원한 사랑'의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