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100년 공산당] 홍색로드에서 만난 중국몽 2035년 중국, 28년 만의 집권 쐐기박은 향산 <17>

기사등록 :2021-11-30 17:15

신중국 건국의 정밀화를 그린 곳 향산 솽칭 별장
장제스의 국민당군을 패퇴시킨 도강 전투 지휘소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베이징 북서쪽의 바거우 전철 역에서 경전철 서교선(西郊線)을 타면 20여 분 만에 향산 역에 도착한다. 서교선 교외선 전철은 무겁고 칙칙한 베이징 분위기와 달리 산뜻하고 경쾌한 느낌을 준다. 서교선은 도중에 이화원 과 베이징 식물원을 지난다.

베이징의 교외 풍경을 구경하다 보면 금새 종착역 향산 역에 도착한다. 향산 역 역사를 빠져나오면 바로 앞에 대로가 가로 지르고 이 길 건너 편에 낮지만 단정하고 절도있게 지어진 건물이 시야에 들어온다. 바로 신중국 건국 전야의 중국 상황을 기록해 놓은 향산 혁명 박물관이다.

'향산은 1921년 창당한 중국 공산당 중앙위(중앙위원회)가 28년 만에 현재의 중난하이로 들어가기 전 마지막으로 자리잡았던 당 중앙 소재지다'. 향산 혁명 박물관 첫번째 전시관에는 이런 설명문이 붙어 있었다.

창당과 대장정, 옌안시기를 보낸 중국 공산당 당 중앙은 산시(山西)성 오대산을 넘어 허베이성 시바이포(西柏坡)로 이동해 약 10개월 동안 머문다.  공산당 중앙위는  시바이포에서 곧장 베이징으로 입성하지 않고 교외 지역인 향산에 머물면서 건국 준비와 함께  막바지 국공 전투를 지휘한다. 

향산 혁명 박물관에는 마오쩌둥(毛澤東)을 주석으로 하는 당 중앙이 1949년 3월 23일 허베이성 시바이포를 출발해 이틀후인 3월 25일 향산의 솽칭(双淸) 별장에 도착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마오와 공산당 중앙위는 현재의 중난하이(中南海, 중남해)로 들어가기 전 먼저 이곳 향산 솽칭 별장에 주둔했다. 공산당 중앙과 함께 인민해방군 총 본부도 함께 이곳에 들어섰다.

이곳에서 반년 정도 시간을 보낸 마오는 1949넌 9월 21일 현재의 당 중앙 소재지인 중난하이의 국향서옥으로 거처를 옮긴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1949년 3월~9월 중국 공산당 당 중앙이 주둔했던 베이징 향산 공원내 솽칭 별장. 솽칭 별장은 향산 공원 입구에서 10분 정도 거리에 위치해 있다.  2021.11.30 chk@newspim.com

전시된 게재물의 설명에 따르면 공산당은 은닉과 방위에 유리하다는 점 때문에 고궁(자금성)옆의 중난하이로 들어가기 전 이곳 향산을 중간 기착지로 삼았다. 공산당은 당시 외부에는 향산에 '노동대학'이 들어설 것이라는 역 정보를 흘렸고 실제로 당시 사람들은 향산에 무슨 대학이 들어서는 줄 알았다고 한다.

향산 혁명 박물관과 향산 솽칭 별장 유적지에는 중국 공산당이 향산에 진주하기 전 허베이성 시바이포에서 신중국 건국에 대한 밑 그림을 완성했다고 소개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 당 중앙이 향산으로 들어오기 전 1949년 3월 5일 시바이포에서 열린 공산당 7기 2중전회는 신중국 건국에 대한 아웃트라인을 제시했다. 당 차원에서 신중국 건국 방침이 제정된 것이다.

공산당 7기 2중전회는 1949년 4월~5월 난징을 점령하고 북평(北平, 당시 베이징)을 수도로 정할 것을 결의했다. 또한 전국 정치협상회의 소집과 관료자본 몰수및 토지개혁 등을 기초로 한 연합 정부 설립 방안을 선포했다.

이런 연유로 인해 중국 공산당의 대표적인 홍색 유적지인 허베이성 시바이포에 가면 '신중국이 여기서 나왔다(新中國從這裏走來)'는 구호가 마을 곳곳을 장식하고 있다.

"시바이포가 신 중국의 아우트라인을 제시했다면 향산은 이를 바탕으로 건국의 정밀한 청사진을 완성했습니다".  솽칭 별장 관리원은 같은 당중앙 소재지인 시바이포와 향산 솽칭 별장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들려줬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베이징 향산 혁명 박물관에 '난징 해방'을 다룬 신문을 읽는 마오쩌둥의 사진이 걸려 있다.   2021.11.30 chk@newspim.com

2021년 11월 중국 공산당이 19기 6중전회에서 채택한 세번째 역사결의는 공산당이 역사적인 랴오선(遼沈) 화이하이(淮海) 핑진(平津)과 도강(渡江) 전투의 승세를 굳혔다고 설명했는데 이들 막바지 국공 내전 전투를 지휘한 곳이 바로 향산 솽칭 별장이다.

향산 지하철 역 5분 여 거리에 위치한 향산 혁명 박물관. 솽칭 별장은 이곳에서 도보로 10분 정도 거리의 향산 공원 입구에서  표를 끊고 입장한 뒤 빠른 걸음으로 5분여 정도 더 걸어들어가면 닿는다. '마오쩌둥의 공산당'은 향산 솽칭 별장에서 지휘한 이들 4개 전투의 승리로 창당 28년 만에 나라를 세우고 대륙의 주인이 됐다.

향산 혁명 박물관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대목은 공산당이 장제스의 국민당 군을 패퇴시키고 국민당 정권의 수도 난징을 함락한 것이다. 마오쩌둥의 공산군은 장강 이남 전면 공격, 즉 '도강(渡江)전투' 진군 명령으로 천리 장강 방어선을 돌파하고 1949년 4월 23일 난징을 해방했다.

'도강전투는 전 중국 해방의 위대한 진군 호각 신호였으며 난징 점령으로 22년 만에 국민당 정권이 종식됐다'. 베이징 향산 혁명 박물관 전시물은 향산에서 공산당 마오쩌둥 지도부가 수행한 국공내전 마지막 전투와 국민당의 20년 아지트인 난징 점령의 상황을 이렇게 설명하고 있었다.

박물관은 '난징 해방, 난징 반동 정권 멸망'이라는 제목하에 공산당의 난징(南京) 점령을 대서 특필한 당시의 신문 보도와 마오쩌둥이 난징 점령을 다룬 1면 신문 기사를 감회어린 표정으로 읽고 있는 사진과 전시물을 특별히 부각 시켜놓고 있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1949년 9월 마오쩌둥이 중난하이로 들어가기 전 머물던 베이징 향산 솽칭 별장안의 사무실 및 거주지.  2021.11.30 chk@newspim.com

난징을 점령한 공산당의 인민군은 파죽지세로 국민당 군을 몰아 부친다. 난징 점령에 이어 1949년 5월 중에 항저우(杭州)와 우한(武漢) 시안 난창(南昌) 상하이가 공산군의 수중에 떨어진다.

서남 쪽에서 여전히 '해방 전쟁'이 한창인 가운데 공산당은 1949년 10월 1일 신중국을 세운다. 공산당은 1949년 10월 1일 오후 2시 중난하이(中南海)에서 신중국(중앙 인민정부) 건국을 선포하고 3시에 천안문(광장)에서 건국 행사를 개최한다.

10월 1일 신중국 건국 후 중국 공산당은 10월 ~12월에 걸쳐 광저우와 샤먼 구이양 구이린 충칭 쿤밍 청두 등 서남부 지역을 차례로 접수한다. 당 중앙 소재지 '솽칭 별장'의 자료들은 당시 마오쩌둥을 핵심으로 하는 공산당 수뇌부가 이곳에서 국민당 군과의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다고 적고 있었다.

'우리 공산당은 이자성이 돼서는 안된다'. 베이징 향산의 솽칭 별장 유적지 결어문에는 마오쩌둥이 명나라 때 실패한 이자성의 혁명을 언급, "베이징에서 절대 부패하거나 초심을 망각하면 안된다"고 경고하는 내용이 눈길을 끌었다.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의 위대한 승리 쟁취, 중화민족 위대한 부흥의 중국 꿈 분투 실현'. 솽칭 별장 전시관에는 시진핑 총서기겸 국가주석이 제시한 공산당의 또다른 100년 비전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역대 지도자들 중 시진핑 주석의 치적이 유난히 강조되고 있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베이징의 명소 향산공원 정상의 표지석. 2021.11.30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