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대전시 센서산업 '메카' 만든다..."2025년 제조혁신 플랫폼 구축"

기사등록 :2021-11-29 16:46

K-센서밸리 조성 출범식 개최

[대전=뉴스핌] 김수진 기자 = 대전시가 센서 산업 활성화에 두 팔 걷고 나섰다. 29일 대전시는 ICC호텔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권중순 시의장, 지역국회의원, 산업부, LH사장, 센서 기업, 출연연 관계자 등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 'K-센서밸리' 조성 출범식을 개최했다.

29일 대전시는 ICC호텔에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권중순 시의장, 지역국회의원, 산업부, LH사장, 센서 기업, 출연연 관계자 등 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 'K-센서밸리' 조성 출범식을 개최했다. [사진=대전시] 2021.11.29 nn0416@newspim.com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 K-센서밸리 미래전략을 직접 발표하면서 그동안 대전은 4M DRAM 개발로 반도체 세계 1위 국가로 도약하는 기반을 마련하는 등 국가 과학기술과 센서산업 발전의 중심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특별시 완성과 새로운 도전과 변화를 준비해야 하는 지금 대전의 미래 먹거리와 대한민국의 10년을 견인할 중심에 '첨단센서'가 있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K-센서밸리 미래전략으로 ▲국내 최초 센서특화 장대첨단산업단지 조성 ▲첨단센서 산업단지의 활성화를 위한 혁신성장센터 건축 ▲인프라를 활용한 사업화 지원 ▲산학연관 혁신체계 강화 등을 제시했다.

2023년 상반기 장대첨단산업단지 착공, 2024년 상반기 혁신성장센터 착공해 2025년 하반기에 각각 조성 및 준공을 완료해 첨단센서 제조혁신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로드맵을 밝혔다.

허 시장은 발표를 마무리하면서 "스마트 센서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차와 만나 세상을 더 빠르고 편리하게 만들 것으로 확신한다"며 "대전을 대한민국 산업을 견인하는 글로벌 첨단센서 허브도시로 조성하는 여정에 오늘 함께한 모든 분들이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한편 한국센서산업협회 남용현 회장은 "대전은 센서산업에 강점을 지닌 도시"라며 "장대산업단지에 센서기업들을 적극유치해 센서밸리 조성을 주도하고 관련 기술개발 및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지역 국회의원들도 예산확보 등 국회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지역센서기업인 ㈜트루윈과 한화시스템이 공동으로 설립한 한화인텔리전스(주) 현판식이 영상으로 진행됐다.

nn041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