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박기영 산업부 차관 "내년 상반기 탄소중립 에너지신산업 창출·육성방안 발표"

기사등록 :2021-11-30 06:00

에너지중소혁신기업협회 설립 추진협의체 발족
"에너지혁신기업 2030년 5000개까지 육성"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30일 "내년 상반기 탄소중립 시대 에너지신산업 창출·육성방안을 발표하고 에너지혁신기업을 올해 2500개 수준에서 2030년 5000개까지 육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차관은 이날 전국경제인연합회관에서 열린 '제3회 에너지혁신기업 연대·협력 포럼'에서 "에너지혁신기업이 탄소중립 시대를 앞당기는 핵심주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탄소중립 이행과 에너지 신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에너지혁신기업 27개사 대표가 한자리에 모여 '(가칭)한국에너지중소혁신기업협회' 설립 추진협의체 발족식을 진행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이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가든호텔에서 열린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CCUS 기술의 필요성과 추진전략 국회 정책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11.09 pangbin@newspim.com

이어 탄소중립시대의 에너지기술, 에너지신산업에 대한 주제발표와 기업 사례발표가 이루어졌다. 산업부 R&D 전략기획단 손정락 에너지MD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달성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에너지 탄소중립 10대 중점기술과 기술개발(R&D) 전략을 발표했다.

10대 중점기술은 ▲재생에너지 ▲무탄소발전 ▲전력계통 혁신 ▲에너지저장 ▲열에너지 ▲에너지효율 ▲수소 ▲청정연료 ▲자원순환 ▲탄소포집 저장 및 활용(CCUS)등이다.

한국전력공사 이경윤 신사업처장은 한전이 추진 중인 스마트에너지 플랫폼, 에너지 마켓플레이스 등 신사업 투자방향을 설명했다. 피엠그로우, 니어스랩, 에이치에너지 등 3개사는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추진중인 에너지신산업 실증사례를 소개했다.

패널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에너지혁신기업의 육성과 당면과제'를 주제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확산을 위한 대기업·에너지공기업·에너지혁신기업간 상생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에너지 신산업·신기술에 대한 투자 확대와 제품·서비스의 사업화와 시장 육성을 위한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한편 투자유치설명회에는 기업성장 단계에 맞춘 다양한 투자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에너지혁신기업 8개사가 참석했다. 이어서 진행된 투자심사역과의 일대일 투자유치상담회에는 14개사가 참여했다.

박 차관은 "정부는 에너지 신시장과 신산업 창출 지원에 정책역량을 집중하고 에너지분야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투자설명회, 에너지기술평가 체계구축 등을 통해 에너지혁신기업과 에너지신산업에 대한 투자계기를 지속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