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사회

백신 효과 줄어든 60대 이상·요양시설 추가접종 강화

기사등록 :2021-11-29 18:08

행안부, 추가접종을 위한 비상대응체계 가동
100원 택시·행복택시 등 이동 수단 제공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최근 코로나 백신 접종효과가 줄어들면서 60대 이상 고령층의 집단감염 빈도가 높아지자 정부가 추가접종을 위한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른 의료 및 방역 후속 대응'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합동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1.29 mironj19@newspim.com

방역당국에 따르면 위중증환자의 경우 60세 이상 고령층에서 대부분 발생했다. 특히 완전접종군의 비중이 매우 높아 추가 접종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이에 행안부는 요양병원·시설에 대해서는 이번 주까지, 60세 이상 고령층에 대해서는 연내 추가접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요양병원·시설의 경우 추가접종 접종간격을 기존 6개월에서 4개월로 줄일 예정이다.

접종률이 낮은 요양시설을 중심으로 방문접종팀을 확대하고, 시설별 전담공무원제 운영 등을 통하여 접종 속도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60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추가접종을 지원도 올해 안에 마무리 할 예정이다.

인터넷 예약 등이 서투른 연령대임을 고려해 주민센터 등을 통한 예약 지원을 실시한다. 읍·면·동 주민센터에 콜센터 기능을 부여해 주민센터 방문 또는 전화로 편리하게 추가접종 예약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단체접종이 용이한 지역에서는 단체버스, 관용버스 등도 지원한다. 개별접종의 경우에도 지역 택시회사 등과 협력하여 100원 택시, 행복택시 등의 이동 서비스를 추가접종에도 확대한다.

전 장관은 "시도별 지역책임관제 운용, 주기적 추진상황 점검회의를 통해 지역의 접종상황을 꼼꼼하게 점검할 것"이라며 "각 지자체는 보건부서 인력이 추가접종에 전념하도록 관련 부서에 행정인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wideope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