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GAM

파월 "오미크론, 경제 하방위험...인플레이션 불확실성 키워"

기사등록 :2021-11-30 08:53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30일(현지시간) 예정된 상원 금융위원회 증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미국 경제에 하방위협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할 방침이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2017.11.28 [사진=로이터 뉴스핌]

29일 CNBC가 그의 증언 자료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사례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의 등장은 고용과 경제활동에 하방위험이고, 인플레이션 불확실성을 키운다"고 말한다.

그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더 커진 우려가 사람들의 대면 근무 의지를 꺾고, 고용시장 회복 과정을 늦출 것이며 공급망 차질이 심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플레이션과 관련해 파월 의장은 공급망 차질 영향과 언제까지 사태가 지속될지 등 전망을 내놓기가 어렵다면서도 "인플레이션 상방압력 요인들이 내년에도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그는 내년에 공급망 문제가 해소되고 높아진 수요를 감당할 수 있게 되면서 인플레이션이 안정세를 되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