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대전시 올해 주택공급 목표량 60% 불과...아파트 공급 부진

기사등록 :2021-11-30 09:39

코로나·심사기준 개정·분양·사업 연기 영향...내년 2만7800호 추진

[대전=뉴스핌] 김수진 기자 = 올초 역대 최대를 예고했던 대전시의 올해 주택공급 실적이 계획의 60%를 밑돌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시는 연말까지 2만100호 주택이 공급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목표인 3만4112호에 크게 못미치는 수준으로 58.9%에 불과하다.

아파트 건설 현장 2021.04.20 rai@newspim.com

특히 아파트 공급 실적이 부진하다. 시는 연초 올해 3만385호 분양될 것으로 예측했지만 1만3141호 공급에 그쳤다. 당초 목표 대비 43%에 불과한 수치. 하지만 단독·다세대는 당초 목표(1800호)보다 많은 4393호가, 오피스텔(목표 1927호)는 2566호가 공급됐다.

시는 실적 부진 이유에 대해 민간 주택사업과 재개발 도시정비사업 부진 등을 들었다. 코로나19 확산과 고분양가 심사기준 개전(HUG) 관련 분양 연기가 원인이었다고 봤다.

시 관계자는 "용문 1,2,3구역과 도마변동 11구역 4300여 세대 분양이 내년으로 미뤄지고 학하지구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등 8개 사업 6500여 세대가 지연되면서 당초 계획대비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또 "민간 주택사업 및 재개발 등 정비사업도 사업여건과 시장상황 등에 따라 공급시기가 변동돼 연도별 공급물량에 차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시는 내년 2만7800호, 2023년 2만5700호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대출규제와 보유세 강화로 주택가격도 점차 하향 안정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시는 전국 최초로 시행 중인 주택건설사업 통합심의가 정착단계라고 자평했다. 최대 9개월 걸리던 기존 심의기간이 2개월로 단축할 수 있어 신속한 주택공급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봤다.

통합심의제도는 기존 개별 심의로 진행되던 도시계획과 교통, 경관, 건축, 재해 등의 심의를 한번에 통합하는 제도로 지난 9월 유천동주거복합 건축물 등 2건에 대해 첫 도입됐다.

대전시 정해교 도시주택국장은 "내후년까지 7만3000만호를 공급하고 2030년까지 13만1000호를 공급해 주택 보급률을 선진국 수준인 113%를 확보할 것"이라며 "통합심의 등으로 신속한 주택공급으로 주거안정 및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nn041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