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이재명, '82년생 워킹맘' 조동연 교수 선임…"젊은 미래 위해 앞장설 사람"

기사등록 :2021-11-30 13:46

"기성세대가 청년 문제를 반성하고 책임져야"

[서울=뉴스핌] 이상현 인턴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82년생 워킹맘' 조동연 서경대학 교수를 공동상임선대위원장(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하면서 "젊은 미래를 위해 앞장설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공동상임위원장으로 임명된 조동연 교수. 2021.11.30 leehs@newspim.com

이 후보는 30일 오전 10시 더불어민주당 사무실에서 열린 공동선대위원장 인선 발표에서 "기성세대들이 고속성장 기회 누리면서 그 문제에서 발생하는 불공정 양극화 문제를 깊이 고민하지 않고 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결과 저성장이란 함정에 빠지게 됐다"며 "청년 문제에 대해 기성세대가 깊이 반성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청년세대들의 문제가 우리 사회의 문제 그 자체"라며 "기성세대들이 고속성장의 기회를 누리면서 발생하는 불공정과 양극화 문제를 깊이 고민하지 않고 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결과 저성장이라는 함정에 빠지게 됐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제 반성을 넘어 책임질 때가 왔다"라며 "앞으로 미래로 나아가고 경제가 성장하고 공정한 질서가 유지되는 그런 사회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에 참석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조 위원장이) 2030 여성들과 엄마들의 아픔을 같이 소통하고 미래를 꿈꾸는 젊은 세대들에게 비전을 주기를 부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tkdgus257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