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전주 식품홍보관 문전성시...한달만에 1600여명 방문

기사등록 :2021-11-30 13:46

[전주=뉴스핌] 홍재희 기자 = 전북 전주시는 지역 식품업체 시장 진출 길을 열어주는 전주식품홍보관 '전주맛배기'에 한 달이 조금 넘은 기간 1600여명의 방문객이 다녀갔다고 30일 밝혔다.

전주맛배기는 한옥마을 내에 지난 9월 29일 문을 열고 지역농산물을 활용해 만든 가공식품을 전시홍보하고 있다.

전주식품홍보관 전주맛배기[사진=전주시] 2021.11.30 obliviate12@newspim.com

이곳에는 △전주미나리빵(깜파뉴, 카스테라 등) △전주미나리주 △미나리만두 △복숭아식혜 △복숭아복덩이떡 △전주모주초콜릿 △전주비빔면 △도라지수제카라멜 △전주주제맥주 △검은콩미숫가루 스틱 등 15개 기업이 생산한 38개 가공식품이 다양하게 전시되고 있다.

전주맛배기에서는 전주에서 생산한 다양한 가공식품들에 대한 무료 시식·시음행사도 진행돼 전주의 다양한 맛을 체험하거나 가공식품의 특색 있는 변신을 만나볼 수 있다.

전주맛배기에 전시된 제품 대다수가 최근 신규 개발돼 충분한 홍보가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미나리빵 등 빵류는 단체주문량이 많아져 월 매출액이 100만원 정도, 만두는 60만원 정도 매출이 향상됐다.

전주 미나리 막걸리의 경우에도 최근 신규 거래처가 3~4곳이 발굴되는 등 점차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시는 지역소재 식품기업과 협업을 통해 미나리 누룽지 초콜릿과 초콩나무 등 다양한 제품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상품의 고급화 및 판로를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내달부터는 전주식품홍보관인 '전주맛배기'에서 직접 라이브커머스를 운영하고 미나리캐릭터·리플렛·홍보영상 제작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제품홍보를 지원한다.

obliviat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