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윤화섭 안산시장 "새해에 전 시민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것"

기사등록 :2021-11-30 14:00

[안산=뉴스핌] 박승봉 기자 = 윤화섭 경기 안산시장은 30일 유튜브 브리핑을 통해 "2022년 새해와 함께 모든 시민 여러분께 1인당 7만원을 생활안정지원금으로 지급하겠다"라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날 브리핑은 전 시민 생활안정지원금 지급 및 '안산시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전면 확대 계획을 시민에게 보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30일 유튜브 브리핑을 통해 "2022년 새해와 함께 모든 시민 여러분께 1인당 7만원을 생활안정지원금으로 지급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진=안산시] 2021.11.30 1141world@newspim.com

윤 시장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세 차례에 걸쳐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했지만 여전히 많은 시민 여러분께서 고통과 희생을 감내하고 있다"라며 "시민 여러분께 힘이 될 수 있도록 생활안정지원금을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시는 구체적인 지급 시기와 방법은 안산지역 국회의원 및 안산시의회와 협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윤 시장은 또 "어렵고 힘든 상황이지만 미래를 위한 투자를 게을리 하지 않겠다"라며 "전국 최초로 시행 중인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수혜대상자를 전체 대학생으로 확대하겠다"라고 밝혔다.

윤 시장은 "등록금 지원이 학생 개인에 대한 지원으로 그치지 않고 반월시화 국가산업단지 근로자 가정의 가계 부담을 줄이는 동시에 우수한 지역인재 육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처음 도입된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사업의 지원대상은 올 2학기 3단계 △국민기초생활수급자 가정 △장애인 △다자녀 가정 △차상위계층 △법정 한부모 가정 △소득 하위 6분위까지 확대됐다.

이를 통해 지난해부터 올 1학기까지 3개 학기동안 학생 4494명에게 모두 28억4000만 원을 지원했다.

시는 전체 대학생으로 지급대상을 확대하기 위해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변경 협의를 진행 중이며 지급대상이 확대되면 최대 2만여 명의 대학생이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된다.

윤 시장은 "코로나19 팬데믹 2년차였던 올해는 우리 모두에게 다사다난했던 해였다"라며 "'완전한 코로나19 극복'의 길은 어렵고 험난하겠지만 2022년 새해에도 어려움 앞에 물러서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1141worl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