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12/1 홍콩증시종합] 반발매수세 유입, 4거래일 만에 '상승 마감'

기사등록 :2021-12-01 18:13

항셍지수 23658.92(+183.66, +0.78%)
국유기업지수 8426.24(+57.75, +0.69%)
항셍테크 6058.80(+30.17, +0.50%)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신종 변이 '오미크론' 확산 공포에 3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간 홍콩증시 대표 3대 지수가 반발매수세 유입 등에 힘입어 1일 상승 마감했다.

홍콩항셍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78% 상승한 23658.92포인트를,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식의 주가를 반영한 국유기업지수(HSCEI, H주지수)는 0.69% 오른 8426.24포인트를,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대표 기술주의 주가를 반영한 항셍테크지수(HSTECH)는 0.50% 뛴 6058.80포인트를 기록했다.

섹터별로는 전자담배, 석탄, 제지, 중형기계를 비롯해 증권, 은행, 보험, 전력 등이 강세장을 주도했다. 반면 교육, 해운, 제약, 태양광, 맥주, 카지노 섹터가 눈에 띄는 약세장을 연출했다.

전 거래일 과세 우려 속에 약세를 보였던 전자담배 섹터는 상승 전환됐다. '전자담배 국제표준' 제정 과정과 관련해 현재 의견 수렴 단계에 들어섰다는 소식이 현지 매체를 통해 전해지며 업계 발전 기대감이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대표적으로 화보국제(0336.HK)가 4.90%, 중국보톤그룹(3318.HK)이 3.16%, 비야디전자(0285.HK)가 2.59% 올랐다.

중국 대형 제지업체들이 '문화지(文化紙, 생활용 종이가 아닌 인쇄 등에 쓰이는 종이의 통칭)' 제품 가격을 인상한 데 따른 영향으로 제지 섹터도 강세를 보였다.

산동신명제지(1812.HK)가 5.15%, 양광제지(2002.HK)가 1.38%, 구룡지업(2689.HK)이 1.26%, 이문제지(2314.HK)가 0.37%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중국 경제매체 거룽후이(格隆匯)에 따르면 보후이제지(博匯紙業), 신명제지(晨鳴紙業), 태양제지(太陽紙業) 등 대형 제지업체들은 11월 말 또는 12월부터 문화지 제품 가격을 톤(t)당 200~300위안 인상할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사진 = 텐센트증권] 1일 홍콩항셍지수 주가 추이

미국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속도 조절에 따른 조기 금리인상 가능성이 확대되면서, 금리인상에 따른 최대 수혜 섹터로 꼽히는 은행주의 주가가 상승했다. 

교통은행(3328.HK)이 3.74%, 중국우정저축은행(1658.HK)이 2.84%, 초상은행(3968.HK)이 1.99%, 중국농업은행(1288.HK)이 1.95%, 중국공상은행(1398.HK)이 1.46% 올랐다.

반면, 세계 최대 태양광 단결정 실리콘 웨이퍼 제조업체인 융기실리콘자재(601012.SH)가 1년 반 만에 제품 가격을 인하한 데 따른 영향으로 태양광 섹터 대표 종목들이 대거 하락했다.

협흠신에너지(0451.HK)가 6.45%, 보리협흠(3800.HK)이 5.92%, 신특에너지(1799.HK)가 3.59%, 플랫글래스그룹(6865.HK)이 2.05%의 낙폭을 기록했다.

지난달 30일 융기실리콘자재는 공시를 통해 G1과 M6 모델 웨이퍼 가격은 장당 0.41위안씩,  M10 모델 웨이퍼의 가격은 장당 0.67위안 인하했다고 밝혔다. 인하율은 7.2%~9.8% 정도다.

융기실리콘자재가 웨이퍼 가격을 인하한 것은 2020년 5월 이후 처음으로, 최근 웨이퍼 시장의 가격 인하 움직임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미크론' 신종 변이에 따른 해운 운임 상승 기대감이 확대되며 수 거래일 상승장을 이어온 해운 섹터 또한 차익실현 매물 출회 등의 영향으로 하락 전환됐다.

SITC 인터내셔널 홀딩스(1308.HK)가 4%, 태평양항운(2343.HK)이 2.69%, 코스코해운(1919.HK)이 1.65%, 동방해외(0316.HK)가 0.27%의 낙폭을 기록했다.

개별 종목 중에서는 이날 자동차 섹터가 전반적인 약세장을 연출한 가운데, 중국 3대 전기차 스타트업으로 꼽히는 샤오펑(9868.HK)과 리오토(2015.HK)는 각각 7.39%와 8.46% 상승했다. 올해 3분기 두 기업이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3분기 영업수익(매출)을 살펴보면 샤오펑의 경우 전년동기대비 187.4% 상승한 57억 2000만 위안을 기록, 시장의 예상치인 52억1000만 위안을 넘어섰다. 리오토의 경우 전년동기대비 209.7% 늘어난 77억7500만 위안을 기록해 시장에서 예상한 매출액인 73억 위안을 상회했다. 

pxx1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