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글로벌

호주가 도입 결정한 K-9 자주포는…화생방전 대응 능력 보유

기사등록 :2021-12-13 15:52

아시아 국가중 주요 무기체계 호주 수출은 처음
한·호주 정상회담서 9000억원대 구매계약 체결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국빈방문중인 호주가 한국 K-9 자주포를 도입하기로 하고 13일 정식으로 약 900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자주포란 차량에 탑재돼 스스로 움직일 수 있는 대포를 의미한다.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호주 방사청 격인 획득관리단(CASG)은 이날 한·호주 정상회담을 계기로 호주 캔버라에서 한화디펜스와 K-9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한화디펜스 K9 A1 자주포 [사진=한화디펜스] 2021.12.13 yunyun@newspim.com

강은호 방사청장과 토니 프레이저 호주 획득관리단 청장은 문 대통령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한국과 호주는 지난 2001년 8월 양국 국방부 간 이미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나, 효력 만료, 방산 협력 조직 개편, 양국 수교 60주년 등 변화된 환경에 맞춰 새롭게 MOU를 체결해야 할 필요성이 대두됐다는 게 방사청 설명이다.

호주 획득관리단은 MOU 체결식 종료 후 K-9 자주포 획득을 위해 HDA(Hanwha Defense Australia)와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호주는 한국을 포함해 8번째로 K-9 자주포를 운용하는 국가가 됐다.

호주와의 계약 전 K-9 자주포는 한국을 제외한 6개국에 약 600여 문이 계약돼 납품, 전력화 중이었다. 호주에 앞서 2001년 터키를 시작으로 폴란드(2014년)와 인도(2017년), 핀란드(2017년), 노르웨이(2017년), 에스토니아(2018년) 등이 K-9 자주포를 수입했다.

호주 정부는 육군 현대화 노력의 일환으로 'LAND 8116' 자주포 도입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지난해 9월 한화디펜스의 K9 자주포를 단독 우선협상대상장비로 선정한 후 최종 협상을 진행해 왔다.

한화디펜스와 호주 국방부획득관리단 간 계약의 주요내용은 사업예산 7600억원~1조900억원 사이로 K-9 자주포 30문과 K10 탄약운반장갑차 15대 규모다. 한화디펜스는 호주 질롱에 2040년말까지 현지 자주포 생산기지를 설립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과학연구소(ADD)와 한화디펜스가 개발한 K-9 자주포는 현재 한국 등 7개국이 1700여 문을 운용하고 있다. 현재 이집트와도 수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 계약은 아시아 국가 중 처음으로 주요 무기체계를 호주에 수출하는 사례다.

K-9 자주포는 구경 155㎜, 52구경장이다. 길이 8m에 달하는 포신에서 발사되는 포탄의 최대 사거리는 40㎞다. 자동화된 사격통제장비, 포탄 이송과 장전장치로 급속발사 시 15초 이내에 초탄 3발을 발사할 수 있다. 3분간 분당 6~8발, 1시간 동안 분당 2~3발 사격이 가능하다.

K-9 자주포는 1000마력 디젤엔진을 장착해 최고 시속 67㎞까지 달릴 수 있다. 국내에서 개발한 고강도 장갑판이 적용돼 적 포병화력의 파편이나 중기관총, 대인지뢰 등에 대한 방호력을 갖췄다. 화생방전 대응능력을 갖추고 있어 생존성이 향상됐다.

이날 호주의 K-9 자주포 구매 계약에 앞서 방사청과 CASG는 한-호주 방위산업·방산물자 협력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방사청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호주의 무기체계 획득전문기관인 CASG가 방사청과 양국의 방위산업 및 방산물자 협력을 위한 공식채널이 됐다고 설명했다.

방사청과 CASG는 방산협력현안 해결을 위한 공동위위원회를 다시 정례화하고 정부 차원에서 방산수출 지원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강은호 방사청장은 "한-호주 양해각서 서명과 K-9 자주포 계약을 통해 양국의 K-9 자주포 상호운용성을 기반으로 무기체계 간 합동성 증진 방안에도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국 정부는 이날 양 정상이 임석한 가운데 K-9 자주포를 포함해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탄소중립 기술 이행계획 및 수소경제 협력 ▲방위산업 및 방산 협력 등 4개의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medialyt@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