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이슈+] 여론 흐름보니..."급한 불은 껐다" 윤석열, 하락세 '진정'

기사등록 :2022-01-14 06:24

뉴스핌·뉴스토마토·쿠키뉴스 조사 회복세
李 "2030 지지율 상승·6일 극적 화해 반영"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신년 들어 실시한 각종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지율을 다소 회복하며 하락세가 어느 정도 진정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준석 대표와 불화를 봉합하며 일시적으로 이탈했던 윤 후보 지지층이 다시 복귀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 후보 지지율이 반등에 성공하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은 다시 빠진 여론조사 결과도 나왔다. 

뉴스핌이 신년 들어 실시한 첫 여론조사 다자 대결에서 두 후보의 지지율 차이는 오차범위 내인 5.6%p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정보리서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주자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고) 결과, 윤 후보는 직전 조사인 지난해 12월 27일에 비해 0.5%p 상승한 40.3%를 기록했다. 반면 이 후보는 직전 조사 38.8%에서 4.1%p 하락한 34.7%다. 

특히 이 대표가 윤 후보와 선거 캠페인 협력을 지속하며 젊은 지지층이 다시 윤 후보에게 이전되는 현상이 자리 잡은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일 국민의힘 의원들은 의원총회를 열고 이 대표의 사퇴 결의 합의에 나서는 등 당내 내홍이 극에 달했던 상황이다. 이 대표의 의총 연설, 비공개 토론을 거치며 심야까지 의총을 이어갔고 이날 밤 윤 후보가 의총장에 나타나 이 대표를 끌어안고 포옹을 하며 극적으로 갈등을 봉합했다.

이같은 흐름은 다른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나타났다.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 의뢰로 지난 8~9일 만 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1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고)에서 이 후보 지지율은 40.1%에서 38.2%로 2주 전 대비 1.9%p 하락했다. 윤 후보는 33.9%에서 38.2%로 4.3%p 큰 폭으로 상승했다.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8~10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014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고)에서는 윤 후보는 38.0%, 이 후보는 35.3%로 집계됐다. 두 후보간 격차는 2.7%p 차로 오차범위 내 접전이다. 이 후보는 직전 조사인 지난해 12월 25~27일 조사보다 무려 7.1%p 하락하고 윤 후보는 3.1%p 오르며 흐름이 완전히 바뀌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지난 12일 서울시 종로구 그랑서울 타워1에서 열린 2022 LCK스프링 개막전을 관전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왼쪽부터 하태경 국민의힘 게임특별위원장, 이준석 당대표, 윤석열 대선후보, 원희룡 정책본부장. 2022.01.12 leehs@newspim.com

국민의힘 내홍이 진정되고 난 후에는 2030을 겨냥한 공약 발표가 이어졌다. 윤 후보는 7일 여가부 폐지를, 8일에는 병사 봉급 월 200만원 공약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 같은 행보로 지지율 상승 효과를 본 만큼 당분간 2030에 공을 들인 정책 행보가 이어질 전망이다. 상승세를 보인 여론조사들이 나온 이후인 11일에는 선거대책본부 산하에 게임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대남(2030대 남성)의 지지를 받는 하태경 의원을 위원장에 임명시키기도 했다. 

윤 후보는 이준석 대표, 원희룡 정책본부장과 함께 '59초 쇼츠(짧은 동영상)' 공약도 매일 발표하고 있다. 세 사람은 쇼츠에서 직접 연기를 하며 온라인 정책 홍보에 총력을 쏟는 중이다. 지난 12일에만 실내 체육시설 이용료에 소득공제 적용, KBS 수신료 가치를 국민께 돌려드리겠다는 쇼츠 공약을 발표했다.  

이 대표는 지난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에 뉴스쇼에 출연해 "뉴스핌에서 코리아정보리서치에 의뢰했던 조사도 세부 디테일을 들여다보면 2030에서 거의 2배 가까운 상승이 있었다는 게 뉴스의 주석으로 나와 있다"며 "실질적으로 8일 하루 동안 조사한 것이기 때문에 6일 해프닝(갈등 봉합)들이 8일 온전하게 조사에 반영됐다"고 봤다. 

이어 "쇼츠 영상이 흥행을 하면서 10일에 한 조사들이 나오는 시점을 보면 더 강한 상승이 나타났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kimej@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