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혹한에 초등생 무릎 끓리고 꿀밤 때린 학교 경비원…경찰 수사

기사등록 :2022-01-13 17:13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인천의 한 초등학교 경비원이 학교에 몰래 들어온 초등학생 2명을 혹한의 날씨에 운동장에 무릎을 꿇리고 머리를 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10분께 인천 모 초등학교 경비원 60대 남성 A씨가 "아이들이 학교에 몰래 들어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이날 문이 잠긴 학교에 몰래 들어온 B양 등 초등생 2명을 붙잡은 뒤 이 같이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초등학생 2명은 연락을 받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과 부모들에게 "유튜브 영상을 따라 하려고 학교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씨가 운동장에서 무릎을 꿇리고 꿀밤을 1대씩 때렸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이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A씨에게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조사를 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아이들을 잡고 있었던 시간은 얼마되지 않았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알기 위해 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