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美 "러시아에 전례없는 강력 제재 준비"

기사등록 :2022-01-14 08:51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우크라이나 사태를 두고 러시아와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간의 협상에서도 성과가 없이 끝났다. 이에 미국은 우크라이나에서 군사충돌 위기를 고조시키는 러시아에 대해 전례가 없는 수준의 강력한 제재를 준비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된 러시아와 OSCE 간의 협상도 아무런 성과 없이 종료됐다. 이번 협상은 지난 10일 러시아 미국 간 회담, 12일 러시아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간 회담에서 보인 양측의 이견을 재확인하는 자리에 지나지 않았다.

협상 종료 후 OSCE 주재 미국대사 마이클 카펜터는 "전쟁의 북소리가 높아지는 형국"이라며 "우리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은 한 방송 인터뷰에서 "아직까지 배심원들이 들어오지는 않았다"며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 여지를 남기면서도 "그렇게 되지 않을 경우 러시아에 경제 및 금융을 포함해 전례없는 수준의 강력한 제재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새로운 형태의 제재안을 미리 공개하지는 않는다"며 "다만 우리가 제재에 대한 결단을 내려야 할 때가 온다면 미국을 포함해 전 세계 모든 민주진영 국가들이 이 제재에 참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필요하다면 NATO군과 함께 우크라이나 국경 방어 강화 방안도 검토한다는 입장도 내놨다.

한편 전날 미국 민주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러시아를 제재토록 하는 '우크라이나 주권수호 법안'을 발의했다.

이 법안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적대 행위를 강화할 경우 러시아 인사나 기관을 제재하도록 강제하는 조항과 미 국방부가 우크라이나의 국방 능력을 강화하고 안보 지원을 심화하는 조항을 담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