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익산시 부동산 불법거래 원천 차단...'원스트라이크 아웃' 시행

기사등록 :2022-01-14 11:34

[익산=뉴스핌] 홍재희 기자 = 전북 익산시는 부동산 불법 거래를 뿌리뽑기 위해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해 투기 행위 원천 차단한다고 14일 밝혔다.

익산시는 오는 17일부터 내달 말까지 익산경찰서와 세무서, 중개업협회 등과 합동으로 부동산 불법 거래 행위 집중 단속에 나선다.

익산시청사 전경[사진=뉴스핌DB] 2022.01.14 obliviate12@newspim.com

신규 아파트의 분양권 전매 과정을 중점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분양권 전매 신고 건에 대해 순차적으로 정밀 전수 조사에 착수하며 실거래 신고 시 업다운계약, 이면계약 등 부동산 실거래법 위반 여부를 단속한다.

이 과정에서 불법행위 적발 시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강력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다운계약은 양도소득세를 줄이기 위해 계약서에 실제 거래 가격보다 낮은 가격을 적는 이중계약 행위가 적발되면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의거 취득액의 최대 5%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세무서에 통보조치 된다. 

또 다운계약을 유도하거나 가격 띄우기 등 시세를 조장해 부동산 거래시장을 어지럽히는 부동산 중개업자는 자격정지 등 강력한 행정처분과 고발조치를 받게 된다.

익산시는 분양권 전매 집중 조사로 실수요자의 피해를 방지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부동산거래 질서가 정착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방침이다.

obliviat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