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고대영 부산시의원 "신세계 센텀시티 야외 주차장 부지 난개발 방지해야"

기사등록 :2022-01-14 15:16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부산시의회에서 신세계 센텀시티 야외 주차창 부지 난개발을 방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부산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고대영 위원장은 14일 열린 제301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부산센텀시티 일반산업단지가 본래의 목적과는 달리 지금은 급속한 주거화와 상권 형성으로 당초 조성취지가 크게 희석되어 버리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부산시의회 고대영 의원[사진=고대영 시의원] 2020.01.10 ndh4000@newspim.com

고 위원장은 "최근 신세계그룹이 센텀시티 야외 주차장 부지를 호텔, 오피스텔, 레지던스, 판매·편의시설 등을 포함한 체류형 복합시설로 개발한다고 밝혔다"면서 "10년 넘게 유휴부지로 활용된 땅이 개발된다는 것은 반기만 할 일이지만 그것은 특혜 없이 시민분들이 모두 공감될 때의 일"이라고 각을 세웠다.

그러면서 "전국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사례인 용적률 연동을 통해 전략적으로 다른 부지의 용적률을 낮게 개발하고, 야외 주차장 부지의 용적률을 원래 계획보다 2배 이상 높게 개발할 수 있도록 한 것은 특혜가 아니라면 과연 무엇인지 의구심이 생긴다"고 따졌다.

이어 "이러한 용적률 연동은 보통 문화재 보호나 환경보전 등으로 인해 해당 지역에서의 규제가 법규보다 강할 때 그 보상으로 다른 지역에 개발권을 매각하거나 이양하는 제도로 미국에서 활용되고 있지만, 해당 부지는 전혀 이와는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고 위원장은 "이러한 이면에 부산시의 체계적이지 않은 계획수립과 관리 운영에서의 미흡한 점이 크게 작용하고 있다"고 쓴소리를 던졌다.

고 위원장은 이날 신세계 센텀시티 야외 주차장 부지가 센텀시티 조성 취지에 맞게 개발될 수 있도록 사업계획안에 대한 방향성 제시 및 부산시의 제대로 된 검토를 요구했다.

ndh40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