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김재섭, 이재명 '학생선수 학습권' 공약에 "지금도 보장돼 있어"

기사등록 :2022-01-14 15:50

"엘리트 선수 육성 성패, 취지에 달려"
"대한체육회 똥군기·폐쇄성 극복해야"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재섭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14일 학생 운동선수의 학습권과 운동권을 보장하겠다고 발표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운동이라고는 학생운동 말고 아는 게 없으셔서 그런지 하나마나한 소리를 했다"고 비판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직 럭비선수로서 한 말씀 드리겠다"며 "자금도 학교 운동부 선수들에게 '학습권'과 '운동권'은 보장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김재섭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 dlsgur9757@newspim.com

김 전 비대위원은 "문제는 그 학습권이라는 것이 수업을 강제로 듣게 하거나 엘리트 선수들의 입시에 학업성적을 반영하는 수준에 불과하다는 것"이라며 "시합이나 훈련 때문에 결석이 생기면 학생선수 e-school을 통해 수업을 반드시 이수해야 하고, 시합으로 인한 결석 허용 일수도 제한되어 있어서 결석 일수를 초과하면 시합에도 출전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는 이를 보완하고 개선하겠다고 한건데, 뚜렷한 대안도 보이지 않고, 체육계 전체가 겪는 문제점에 대해서도 무지하고 무관심하다"고 일갈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우선, 우리나라는 비인기종목과 인기종목의 상황이 너무나 달라서 대단히 세심한 제도적 접근이 필요하다. 막 던진다고 되는게 아니다"라며 "또 단순히 결석 일수나 시합출전 제한 완화라는 미시적인 문제 뿐 아니라 어설픈 '운동권·학습권 보장'으로 선수들의 부담을 가중시키는 엘리트 선수 대학 입시 전반에 관해 대대적인 수정이 필요하다"고 목소라를 높였다.

아울러 "무엇보다 엘리트 선수 육성의 성패도 '취직'에 달려있다"며 "프로팀이나 실업팀이 얼마나 잘 갖춰져있느냐가 중요하다는 의미"라고 충고했다.

그는 또 "대한체육회의 똥군기와 폐쇄성을 극복하지 않고서는 아마추어 체육과 프로 체육 모두,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이재명 후보는 엄한데서 학습권이나 운동권 같은 이상한 소리 하지 마시고 그쪽 '운동권'이나 잘 챙기시길"이라고 힐난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