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택배노조, 이번엔 무기한 '100인 단식농성' 돌입

기사등록 :2022-01-14 18:31

"정부와 민주당, 설 특수기 택배 대란 해결해야"
CJ대한통운 향해선 '72시간 공식 대화' 제안하며 압박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CJ대한통운 소속 택배노동자들이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며 100인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 CJ대한통운지부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설 택배대란을 막기 위해 민주당과 정부는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말이 아닌 행동으로 움직여야 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지난 6일부터 진행해 온 무기한 단식농성단을 이날부터 11명에서 100명으로 확대하고 민주당의 대답을 듣기 위해 당사 앞에서 노숙단식농성에 돌입한다"며 "민주당은 즉시 CJ대한통운의 사회적합의 불이행 문제에 명확한 입장과 책임있는 대책을 밝혀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CJ대한통운을 향해 "이미 CJ대한통운의 파업 물량이 타 택배사로 이관되면서 경기권, 영남권 등에서 택배 노동자들이 폭증한 물량으로 인해 과로를 호소하고 있다"며 "여기서 설 특수기 물량이 더 해진다면 언제 과로사가 발생해도 이상하지 않는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인턴기자 = 6일 오전 서울 중구 CJ그룹 본사 앞에서 전국택배노동조합 CJ대한통운 조합원들이 CJ대한통운 총파업 끝장단식 선포 및 4차 총파업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2022.01.06 hwang@newspim.com

그러면서 "CJ대한통운에 설 특수기 택배대란을 막기 위해 앞으로 72시간 동안 공식 대화를 제안한다"며 "만약 노조의 공식대화 제안을 거부한다면 설 택배대란의 책임은 CJ대한통운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명백한 사회적 합의 불이행 문제를 민주당과 정부는 재벌 감싸기의 행태처럼 수수방관하고 있다"며 "책임감 있는 대답을 들을 때까지 오늘부터 단식농성 인원을 100명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지난달 28일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합의를 사측인 CJ대한통운이 미이행하고 있다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전날 6차 총궐기대회에서 CJ대한통운과 정부, 여당이 택배노동자 문제 해결에 나서지 않을 경우 18일 전 조합원 차량을 상경시켜 서울에서 차량시위를 벌일 것이라고 예고했다. 

filter@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