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윤호중, 김건희에 "최순실 보인다…모사 꾸미는 일 능해"

기사등록 :2022-01-18 10:42

"언론탄압 속내·권력기권 하수인 다루듯해"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아내인 김건희씨를 겨냥해 "예비 최순실" "명백한 선거농단" "수사농단"이라고 작심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씨의 녹취록과 관련해 "김건희씨의 치밀한 계획과 화려한 언변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면서 "부인 김씨는 윤 후보가 정치하는 것이 성에 차지 않을진 몰라도 윤 후보 배후에도 모종의 정치를하며 모사를 꾸미는 일에 능한 것 같다. 명백한 선거농단"이라고 직격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01.18 leehs@newspim.com

그는 "직책도 없는 부인이 서슴없이 말하는 과정에서 예비 최순실이 보였다"며 "정권을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고 언론탄압도 내심 드러냈다. 권력을 잡으면 경찰이 알아서 입건한다며 권력기관을 하수인 다루듯 하겠다는 의지도 보였다"고 했다.

윤 후보는 또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씨가 가만히 있었으면 우리가 구속시키려 하지 않았다고 말하며 수사개입 정황도 드러났다. 사실이라면 수사농단"이라고 했다.

김씨의 '미투 두둔 발언'에 대해선 "돈을 주니 보수에선 미투가 없다는 발언에 많은 여성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김씨의 발언과 행보 자체도 큰 논란이지만 김씨의 말 속에 현행법 위반도 상당히 많이 포함돼 있다"며 "현직기자를 상대로 1억원을 제안하는 것은 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금지와 방송신문의 불법이용행위 제한 위반이다. 현행법상 어떤 캠프에서 1억원을 받는 선거 사무원이 어디있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경선캠프 관계자를 상대로, 코바나컨텐츠를 상대로 선거전략을 강의한 것은 불법선거사무소 개설에 해당될 수 있다"며 "이 부분은 선거관리위원회 차원의 분명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