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여론조사] 국민 10명 중 7명(77.4%) "대선까지 지지후보 안 바꿀 것"

기사등록 :2022-01-19 08:00

연령대 높을수록 '계속 지지' 응답자 많아
대구·경북 가장 높고...부산·울산·경남 낮아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국민 10명 중 7명이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오는 3월 9일 대통령 선거일까지 계속 지지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코리아정보리서치가 뉴스핌 의뢰로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대통령 선거일까지 계속 지지하겠느냐'는 물음에 77.4%가 "그렇다"고 응답해 지지후보 변화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바꿀 수 있다"는 응답은 19.8%, "모르겠다"는 응답은 2.8%였다.

특히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계속 지지하겠다"고 답하는 비율이 높아졌다.▲만18세~20대 65.3% ▲30대 67.7% ▲40대 81.6% ▲50대 82.7% ▲60대 이상 83.3%로, 특히 40대 이상 연령층에서 그 경향이 두드러졌다.

반대로 바꿀 수도 있다는 응답은 연령대가 낮을수록 낮게 나타났다. ▲만18-20대 32.9% ▲30대 26.7% ▲40대 16.3% ▲50대 15.2% ▲60대 이상 13.8%다. 

지역별로는 계속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대구·경북(80.1%) ▲경기·인천(80.0%) ▲전라·제주(79.4%) ▲충청·강원(78.0%) ▲서울(74.2%) ▲부산·울산·경남(71.8%) 순으로 나타났다.

바꿀 수 있다는 응답은 부산·울산·경남이 25.0%로 가장 높았고 ▲서울(21.6%) ▲대구·경북(19.9%) ▲경기·인천(18.3%) ▲충청·강원(17.8%) ▲전라·제주(16.4%)가 그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76.6%, 여성 78.1%가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계속 지지하겠다고 답해 남성이 변경 가능성이 조금 더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김민수 코리아정보리서치 대표는 "통상 선거 100일 전부터 (지지후보가) 굳어져가기 시작한다"며 "이번 대선의 경우 유권자들이 오랜 시간 후보들을 지켜볼 수 있는 자료들이 많았기 때문에 당장 오늘 선거일이라고 해도 뽑을 수 있는 후보가 마음 속으로 정해져 있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뉴스핌의 의뢰로 코리아정보리서치에서 지난 1월 17일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자동응답 방식(100%)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5.0%이고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1년 12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adelant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