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GAM

[게임체인저 오미크론] 美 정점 지났나...북동부 신규 확진 감소세 뚜렷

기사등록 :2022-01-19 09:45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확산세가 정점을 지났다는 신호들이 나온다. 확산세가 정점을 지나면 신규 확진자는 감소한다.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는 우리나라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미국 뉴욕 맨해튼에 마련된 무료 코로나19 진료소. 2022.01.13 [사진=로이터 뉴스핌]

18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미국의 17일 하루 신규 확진 사례는 약 71만7800건으로 집계됐다. 최근 일주일 하루 평균 신규 확진 사례는 약 80만건으로 직전주 140만건에서 약 47% 감소했다. 

특히 초기에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보고됐던 북동부 지역의 확진자 감소세가 뚜렷하다. 지난 16일 기준 뉴욕시의 7일 평균 하루 신규 확진자는 2만8000명 미만으로 나타났다. 지난 9일 주간만해도 이 수치가 4만명을 웃돌았다. 

뉴욕시의 검사 양성판정률은 12.9% 수준이다. 이 역시 일주일 전 20%에 육박했던 것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코로나19 예측은 개선되고 있다. 코로나 구름이 걷히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뉴저지, 매사추세츠, 코네티컷, 로드아일랜드 등 지역에서도 확산세가 한풀 꺾이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 프랑스 신규 확진 46만명 최다 경신...중환자는 감소 

프랑스는 다시 한 번 하루 신규 확진자 사상 최다 기록을 썼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같은날 프랑스에서 발생한 하루 신규 확진자는 46만4769명이다. 전날 27만2284명에서 급증한 것이다.

다만, 위중증 입원환자는 3900명대로 소폭 감소했다. 

◆ WHO "오미크론 마지막 변이 아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오미크론 변이가 마지막 변이가 아닐 것이라며, 긴장의 끈을 놓쳐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마리아 판케르프호버 WHO 코로나19 기술 책임자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오미크론이 마지막 코로나19 변이일 것이란 주장들이 나오는데, 그렇지 않다. 전 세계에서 매우 강력한 수준으로 유행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브루스 에일워드 WHO 고문은 높은 수준의 전파력이 바이러스로 하여금 복제하고 변이할 기회가 된다며 "그동안 확산이 통제되지 않은 지역에서 새로운 변이와 불확실성이 있어왔다"고 꼬집었다.

WHO에 따르면 지난 한 주 전 세계에서 약 1900만명의 확진자가 발생, 일주일 전보다 20% 증가했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