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내부서도 몰랐다"…맘스터치, 갑작스런 상장폐지 결정

기사등록 :2022-01-20 09:51

코스닥 입성 6년 만에 상폐...내달 15일까지 공개매수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맘스터치가 자진 상장폐지를 위해 주식 공개매수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맘스터치의 최대주주 한국에프앤비홀딩스는 맘스터치앤컴퍼니(맘스터치)의 주식 1608만7172주(15.8%)를 주당 6200원에 공개 매수한다고 공시했다.

이미지=맘스터치

현재 한국에프앤비홀딩스는 맘스터치의 지분 84.2%를 보유하고 있다. 나머지 15.8% 지분을 공개 매수해 100% 지분을 확보한 후 상장폐지하겠다는 계획이다. 주당 매수가격 6200원은 전날 종가 5200원 대비 19% 높은 수준이며 공개매수 기간은 이날부터 다음달 15일까지다.

이번 결정으로 맘스터치 내부에서도 혼란이 일고 있다. 지난해 전 임원의 횡령으로 법적절차를 밟는 등 내부부침을 겪은 맘스터치가 결국 상장 폐지로 이어진 셈이다. 이번 상장 폐지 또한 최대주주인 한국에프앤비홀딩스가 갑작스럽게 결정한 것으로 내부 사전 고지 등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한국에프앤비홀딩스는 "관련법령 및 규정상 요건 및 절차 등을 충족하는 경우 최대한 신속하게 자발적인 상장폐지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본 공개매수와 관련하여 공개매수자와 공개매수 대상회사의 최대주주, 임직원 및 주주간에 발생할 수 있는 이해관계의 대립과 관련된 사항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맘스터치는 2015년 국내 프랜차이즈기업 최초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바 있다. 코스닥 입성 6년 만에 상장폐지를 결정하게 됐다. 

romeo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