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최헌규특파원의 금일중국] 코로나가 경종 울린 중국 공동부유

기사등록 :2022-01-20 17:48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베이징 둥청(東城) 시청(西城) 차오양(朝陽) 하이텐(海澱) 순이(順義)구... '

뭘 하는 사람인지 그는 서리가 내리는 새벽 하루에 무려 20여 곳을 전전했다. 일하는 시간은 주로 해뜨기 전 새벽에 집중돼 있었다. 배달원인가 해 택배 회사에 수소문을 했지만 택배원도 아니었다.

중국 방역 당국은 1월 18일 새벽 핵산 검사 결과 차오양구 스거좡{石各庄)에 잠시 묶었던 무증상 감염자(양성)를 확인한 뒤 행적을 추적, 베이징 기차 역 남역에 전화를 해 그가 탑승한 산둥성 웨이하이 행 '1085 열차' 출발을 긴급히 제지했다.

1978년 생 웨(岳)씨. 거미줄 같은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행적 추적 과정에서 그의 기구하고 고단한 삶이 SNS를 타고 전 중국에 낱낱이 퍼져나갔다. 음력 설 세밑 중국 네티즌들은 웨 씨가 전 중국에서 '가장 고달프고 불쌍한 사람'일 거라고 동정을 보내고 있다.

'중국신문주간' 보도에 따르면 웨 씨는 산둥성 웨이하이에서 힘든 고깃배 일을 하는 어부였다. 웨 씨는 조업철이 되면 바다에 나가 어부 일을 하고 휴어기에는 도시로 나가 막 노동 일로 생활비를 벌어 여섯 식구를 부양해 왔다.

웨 씨는 고생해서 일하면서 틈틈히 집 나가 잃어버린 큰 아들을 찾는데 돈을 들이고 힘을 쏟았다. 처는 작은 아들을 데리고 몸이 불편한 가운데 웨이하이에서 미역 건조 일로 하루에 100위안 씩 벌어 간신히 끼니를 떼우며 지내고 있다.

웨 씨의 부모는 중증 장애인이며 심장병과 고혈압으로 하루 하루 약으로 연명하는 처지다. 부친은 중풍으로 쓰러졌고 모친은 낙상으로 팔을 절단한 상태다. 부모 생활비 조달에 여섯 식구를 부양해야 하는 무거운 책무 때문에 웨 씨는 여느 농민공들이 다 마다하는 가장 힘든 일을 자처해서 하고 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베이징 남역 기차역 플랫폼에서 승객들이 탐승구로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2년 1월  18일 이곳에서 웨이하이 행 열차를 탔던 한 승객이 열차 출발 직전 방역 당국 추적 결과 핵산검사 양성이 확인돼 열차 출발이 취소되는 일이 발생했다.   2022.01.20 chk@newspim.com

 

1월 18일 아침 낮선 전화(방역 당국)가 걸려 올 당시 그는 웨이하이의 가족을 만나기 위해 베이징 남역에서 산둥성 행 열차에 몸을 싣고 있었다. 막 출발 경적 소리가 울리기 직전 뜻하지 못한 일이 벌어졌다.

그는 차에서 끌려내려가 코로나19 치료 병원으로 직행해야 했고 코로나 19 경로 추적 메뉴얼에 따라 눈금을 보듯 상세 행적이 드러나고 신분이 밝혀지면서 '가장 고닲픈 중국인' 이라는 사회적 화제로 메스컴을 타는 신세가 됐다.

웨씨는 2020년 전후로 연락이 끊긴 큰 아들을 찾아 산둥 허난 허베이성과 텐진 베이징을 전전했다. 2021년 11월 19일에는 베이징으로 와 막 노동 일을 하면서 아들을 찾았다.

방역 당국의 조사와 중국신문주간 취재 과정에서 드러난 웨씨의 일은 모래와 자갈, 시멘트, 건축물 쓰레기를 저 나르는 일로 농민공들 조차 누구나 기피하는 힘든 분야였다. 웨 씨는 주로 위챗 단톡방을 통해 공사장 책임자로 부터 다음날 새벽 일을 배정받았다.

대낮에는 시멘트와 건축물 쓰레기 차량 통행을 제한하기 때문에 웨씨의 일은 한밤중에 시작해 동트기 전에 끝났다. 생활비 절약을 위해 그는 베이징의 외진 '시골 마을'에서 월세 700위안을 내고 10평방미터(3평)의 작은 방에서 생활했다.

사회적으로 동정심이 일자 그는 "나는 내가 불쌍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아직 젊으니 열심히만 일하면 돈을 벌 수 있고 돈이 생기면 가족을 부양할 수 있고 아이도 찾을 수 있다는 신념을 잃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사회 전문가들은 웨 씨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는것 과 관련, 이 일이 공동부유가 왜 필요한 지에 대해 경종을 울리는 사건이라고 말한다. 탈빈을 이뤘다고 하지만 중국에서는 지금 공동부유 실현을 위해 보다 강력한 제도 및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계속 나오고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