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中, 유엔 안보리 北 추가 제재에 '제동'

기사등록 :2022-01-21 03:50

美, 북한인 5명 추가 제재 추진했지만 中이 '보류'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북한의 미사일 개발 관련자들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대상에 추가하려던 미국의 시도가 중국에 의해 제동이 걸렸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의하면 중국은 이날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안보리 비공개 회의 개최를 앞두고 북한의 국방과학원(제2자연과학원) 소속 북한인 5명을 제재 대상에 추가하자는 미국의 제안에 대해 '보류' 입장을 밝혔다.  

앞서 미국은 북한이 올해들어 잇따라 탄도 미사일 발사 시험에 나서자, 지난 12일  러시아와 중국을 근거지로 활동하며 북한의 미사일 관련 물품 조달에 관여해온 북한인 6명과 러시아인 1명 , 러시아 기업 등에 대해 독자 제재를 부과했다. 

미국 정부는 이어 이들중 북한인 5명을 유엔 제재 대상에 추가할 것을 안보리에 제안했고, 이날 오후까지 15개 이사국의 반대 의사 표시가 없었으면 자동 확정될 예정이었다.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고, 관련자들을 제재해왔다. 

그러나 중국은 이날 오후 이 안건에 대해 검토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보류' 입장을 밝히며 제동을 걸었다고 외교 소식통들은 전했다. 

한편 북한은 미국의 대북 적대시정책과 군사적 위협이 더이상 묵과할 수 없는 위험계선에 이르렀다며 대미 신뢰조치를 전면 재고하고 잠정적으로 중단했던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재가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0일 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전날 김정은 총비서가 참석한 가운데 제8기 제6차 정치국 회의를 열어 미국 대응방안을 논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