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GAM

美 등 8개국 유엔대사 "北 추가 제재 해야"..中은 제동

기사등록 :2022-01-21 06:42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과 영국 등 8개국 유엔 주재 대사들이 20일(현지시간) 북한의 잇단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면서, 관런자들에 대한 추가 제재를 촉구했다. 

린다 토머스 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대사를 비롯해 영국, 프랑스, 일본, 알바니아, 아일랜드, 브라질, 아랍에미리트(UAE) 대사들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안보리 결의 위반을 규탄하는 데 모든 이사국들이 단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동성명은 미국이 추진했던 북한의 탄도 미사일 개발에 연루된 북한인에 대한 안보리 추가 제재 요구가 중국에 의해 제동이 걸린 가운데 발표됐다. 

공동성명은 "유엔 대북제재위원회가 안보리의 대북 제재 이행을 지원해야 한다"면서 지난 주 미국이 제안한 불법 무기개발 관여자에 대한 추가 제재 요구가 수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의 불법적 행위는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면서 "우리는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북한의 행동에 계속해서 공개 반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또 북한에 대해 불법행위를 중단하고 대화 외교적 관여에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편 중국은 이날  북한의 국방과학원(제2자연과학원) 소속 북한인 5명을 제재 대상에 추가하자는 미국의 제안에 대해 '보류' 입장을 밝혔다.  

미국 정부는 지난 12일 대량살상무기(WMD) 개발과 관련된 독자 제재를 발표한 뒤 이들중 북한인 5명을 유엔 제재 대상에 추가할 것을 안보리에 제안했고, 이날 오후까지 15개 이사국의 반대 의사 표시가 없었으면 자동 확정될 예정이었다.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고, 관련자들을 제재해왔다. 

그러나 중국은 이날 오후 이 안건에 대해 검토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보류' 입장을 밝히며 제동을 걸었다고 외교 소식통들은 전했다. 

안보리는 이날 미국 등이 요구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제재를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비공개 전체회의를 열었다. 

그러나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 등이 미국의 주장에 부정적인 입장을 유지하고 있어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한 안보리 차원의 공식 규탄 성명이나 추가 제재는 나오기 힘들어졌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