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게임체인저 오미크론] 프랑스, 백신패스 도입...내달 야외서 마스크 벗는다

기사등록 :2022-01-21 09:50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프랑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유행에 따라 다음 주부터 우리나라 방역 패스 격인 '백신 패스'를 도입하는 가운데 다음달 초부터는 다중이용시설 수용인원 제한과 야외 마스크 착용 등 방역조치를 대폭 완화할 계획이다.

기자회견하는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 2021.04.28 [사진=로이터 뉴스핌]

20일(현지시간) 현지 국영방송 프랑스24에 따르면 장 카스텍스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백신 패스가 오는 24일부터 본격 실시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검사 음성 결과서를 비롯한 '보건 패스'가 적용됐지만 다음주부터는 식당이나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을 출입하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백신 패스를 제시해야 한다. 

카스텍스 총리는 프랑스의 전반적인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고 있다고 판단한다며, 점차적으로 방역 조치를 완화할 방침이라고 알렸다. 

오는 2월 2일부터는 공연장과 소포츠 경기장의 실내 인원제한 2000명과 야외 인원제한 5000명을 해제한다. 야외 마스크 착용과 재택근무 의무 조치도 사라진다. 

지난해 12월부터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나이트클럽은 내달 16일에 영업재개를 허용할 계획이다. 

카스텍스 총리는 방역조치 완화 후에도 코로나19 상황이 극적으로 나아진다면 백신 패스마저 중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프랑스의 이날 하루 확진자는 45만5183명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위중증 입원환자는 이달 초부터 꾸준히 감소해 약 3800명대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