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이재명 "가상자산 尹 공약 수용…수익 5000만원까지 비과세"

기사등록 :2022-01-21 09:56

李 "가상자산 손실 5년간 이월공제도"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가상자산 시장을 향한 정치권의 러브콜이 뜨겁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도 21일 가상자산 과세기준을 5000만원으로 상향하겠다고 공약했다. 

이 후보는 21일 오전 페이스북에서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51번째 공약으로 이 같은 안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가상자산 손실 5년간 이월공제·투자수익 5000만원까지 비과세"라고 적었다. 

이 후보 측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윤 후보가 먼저 내건 같은 공약을 전격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 측은  "이 후보는 윤 후보가 가상자산의 과세 기준을 5000만원으로 상향하는 공약을 발표한 데 대해 수용 입장을 밝히며, 추가로 투자손실분에 대해 5년간 이월공제가 가능하도록 하는 손실 이월공제 도입을 공약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19일 가상자산 과세기준을 주식시장처럼 5000만원까지 상향조정하겠다고 공약했으나 이 후보는 이에 대해 유보적 입장을 보인 바 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업비트라운지에서 열린 가상자산 거래소 현장 간담회를 마친 뒤 가상자산 관련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2.01.19 photo@newspim.com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