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충청 공략 나선 윤석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서산민항 건설"

기사등록 :2022-01-21 11:00

내포신도시, 탄소중립시범도시 지정
지역균형발전,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국립경찰병원 설립…"공공의료복지 강화"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충청내륙철도·중부권 동선횡단철도와 서산민항(충남공항)을 건설하겠다"며 충청권 표심잡기에 나섰다.

윤 후보는 이날 충청남도 천안시 아우내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충남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충남 공약 '충남을 대한민국 미래비전을 구현하는 국가균형발전의 핵심'으로 만들기 위한 공약 7가지를 제시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내게 힘이되는 세 가지 생활공약(연말정산-반려동물-양육지원)발표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2022.01.20 kilroy023@newspim.com

윤 후보는 충남 공약으로 ▲충청내륙철도·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내포신도시 탄소중립시범도시 지정 ▲천안 성환 종축장 이전부지에 첨단 국가산업단지 조성 ▲서산민항(충남공항) 건설 ▲수도권 공공기관 혁신도시 이전 추진 ▲국립경찰병원 설립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등을 제시했다.

그는 충청내륙철도ㆍ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에 대해 "충남 삽교역과 대전역을 잇는 충청내륙철도를 건설해 충남과 대전을 광역생활권으로 연결하고, 서해안 지역 철도 교통 취약 주민들이 교통편익을 증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낙후된 중부권의 동서간 교통망 개선을 위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충남 서산~충북~경북 울진)를 추진하여 상대적으로 소외된 중부권 내륙 지역의 동서축 광역입체교통망을 확충할 계획"이라며 "충청내륙철도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은 충청권 메가시티를 위한 필수적인 기반이자 국가균형발전의 중요한 축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포신도시 탄소중립시범도시 지정과 관련해선 "탄소중립을 지향하는 글로벌 에너지 대전환 시대를 맞아 충남에 국가 탄소중립 클러스터를 구축하여 우리나라 탄소중립 프로젝트의 거점으로 육성하고자 한다"며 "현재 충남은 전국 석탄화력발전소의 절반이 위치하여 온실가스 총량의 25%를 배출하고 있어 탈탄소 에너지의 흐름에 부응할 필요가 있다. 탄소배출 중심 산업 구조에서 친환경 탈탄소·탄소중립으로의 전환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천안 성환 종축장 이전부지에 첨단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대해서 "천안․아산지역은 자동차ㆍ디스플레이 산업이 집적되어 있고 수도권 남부의 반도체 산업과 연접되어 있는 등 풍부한 자원과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며 "이를 중심으로 4차산업 혁명에 대응하여 국가 미래비전을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천안에 위치한 종축장 이전 부지를 활용하여 첨단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3군본부·육군군수사령부·교육사령부 등 주요 부대와 연구소가 집적된 국방중심도시로서의 강점을 살려 논산·계룡의 국방 인프라를 활용, 국방산업의 연구·교육·실증·생산의 거점으로 육성하고자 한다"며 "충남의 주력산업과 전략산업을 혁신하여 국가산업을 견인하고,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힘줘 말했다.

서산민항(충남공항) 건설에 대해선 "서산 공군비행장의 우수한 항공인프라를 활용하여 민항 건설을 추진, 충남 서남부 지역 주민의 열악한 공항 접근성을 해소하고 환황해권 시대의 국제 관문으로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서산민항은 서산·당진·평택 등 서해 중부권 항공서비스 소외 지역의 교통편익 향상뿐만 아니라, 해미지역의 국제성지 지정에 따라 그 필요성과 타당성이 평가받고 있다"며 "공군 제20전투비행단 활주로를 활용하는 동 사업은 환황해권 산업의 물류허브이자 충청권 관광산업의 핵심 인프라 역할을 담당하여 충남의 미래 성장동력의 한 축을 이룰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 후보는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수도권 공공기관과 혁신도시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충남은 지난 2020년에 혁신도시로 지정되었으나 아직 핵심 공공기관 이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충남이 강점을 갖고 있는 탄소중립ㆍ연구개발 및 문화체육 기능 중심의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고, 조속한 이전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인 충남 혁신도시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고 글로벌 도시경쟁력을 제고하고자 한다"고 다짐했다.

국립경찰병원 설립에 대해 "지역 간 의료격차를 해소하고 도민의 건강한 삶을 보장하기 위해 공공 의료복지 시스템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아산 경찰교육타운 부지에 국립경찰병원 설립 ▲내포신도시에 국립 대학병원 유치 등을 추진하고, 국립대학병원과 지방의료원의 긴밀한 공조로 공공의료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에 대해선 "금강 하구 및 장항제련소 일원의 오염 지역(brownfield)의 재자연화를 앞당기고 생태적 가치가 월등한 가로림만의 생태계를 보전하고자 한다"며 "세계 5대 청정 갯벌 가운데 하나로 해양생물 다양성을 자랑하는 가로림만의 자원을 활용하여 세계적 수준의 오션블루 국가해양정원을 조성, 가로림만을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고자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