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이재명, 尹 겨냥 "무속과 주술은 구분해야...공적영역 들어오면 심각"

기사등록 :2022-01-21 15:22

"개인 길흉화복 점치는 건 잘못 아냐"
"국가 운명 달린 결정에 개입해선 안 돼"

[서울=뉴스핌] 박서영 인턴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최근 언론을 통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캠프에서 무속인 전 모 씨가 활동하고 있다고 드러난 것에 대해 "개인이 길흉화복을 점치는 것은 잘못이 아니지만 공적 영역에 들어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에 앞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재명TV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목적의 추가경정예산 편성 논의를 위한 여야 모든 대선 후보 간 긴급 회동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2.01.21 kilroy023@newspim.com

그는 "무속과 주술은 구분해야 한다"며 "어디 지방에 있는 대학은 풍수지리학과 등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속인들 섭섭하실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것도 하나의 직업인데 억울하실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주술은 다르다. 단순히 점을 치는 게 아니고 무언가 바꾸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옛날로 치면 허수아비를 바늘로 찌르거나 동물을 희생 제물로 바치는 것"이라며 "비합리적인 방법을 동원해서 바꾸려는 게 주술"이라고 단정했다.

다만 이 후보는 "공적 영역에 들어오면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 운명이 달린 일들이 (주술과 관련한) 영향을 받는건 매우 불안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번 주말까지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에서 매타버스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서울 은평구 한옥역사박물관에서 부동산 공약 중심의 서울 공약을 발표한 뒤 연남동 거리를 걸으며 시민들과 만난다.

seo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